Quantcast

황교안-나경원 사전선거운동 선관위 조사 촉구 청와대국민청원 등장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5.15 19: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청와대 국민청원에 자유한국당 황교안 당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의 사전선거운동을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조사해야 한다는 청원이 제기됐다.

지난 9일 개시된 "황교안과 나경원의 사전선거운동을 선관위는 조사하라"라는 제목의 이 청원은 자유한국당의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선거철에나 들을법한 '대통령을 심판하자', '민주당을 타도하자'와 같은 주장을 하고 있으며, 전국을 돌며 사전선거운동을 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11일 대구집회의 황교안 대표 / 연합뉴스
11일 대구집회의 황교안 대표 / 연합뉴스

오늘까지 7500여명에 그친 이 청원과 유사한 주장은 그간 트위터 등에도 상당히 존재했다.

실제 지난 11일 연합뉴스 "한국당, 대구서 文정부 공세수위 높여…"총선 압승시켜 달라" 보도에 따르면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유아독존에 고집불통, 아전인수 정권"이라며 "답은 하나다. 내년 총선에서 문재인 정권을 꼭 심판해 달라. 대구와 경북에서 압승시켜달라"고 호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대구 집회의 나경원 원내대표 / 연합뉴스
11일 대구 집회의 나경원 원내대표 / 연합뉴스

이어 나경원 원내대표는 "지난 선거에서 아쉽게도 대구·경북에서 이상한 표가 있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누리꾼들은 나경원 원내대표의 이와 같은 발언이 사전선거운동에 해당하는 것이 아니냐라는 주장을 하고 있다.

국민청원의 20만명 달성여부와 무관하게 의혹이 제기된 만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이 문제와 관련해 조사에 나설 것인지에 귀추가 주목된다.

"황교안과 나경원의 사전선거운동을 선관위는 조사하라" 청와대 국민청원
"황교안과 나경원의 사전선거운동을 선관위는 조사하라" 청와대 국민청원

청원 내용 전문은 아래와 같다.

자한당의 황교안과 나경원은 선거철에나 들을 수 있는 “대통령을 심판하자”, “민주당을 타도하자” 등과 같은 엄청난 강도로 욕설을 하고 있는 모습이, 언제나 선거 때가 되면 듣던 소리인데 그들은 2020년 4월의 총선을 의식하고 기왕에 동력이 떨어진 자한당의 모습을 감추기 위하고, 사전선거운동의 일환으로 전국을 돌며 대통령과 민주당에게 심한 욕설과 정국의 해결자가 자한당에 있음을 떠들고 다닌다. 유권자의 공정한 입장에서 바라볼 때 이것은 분명 사전선거 운동이다. 국민들은 벌써부터 선거의 회오리에 자한당과 같이 휘말리고 싶지가 않다.
선거관리위원회는 자한당 황교안과 나경원 이들의 행위를 사전선거운동이 아닌지 조사하고, 합당한 처벌을 하라.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