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절대 그이’, 지금까지와의 로봇 드라마와는 달라…“사랑의 본질 표현하고자 했다” (종합)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5.16 00: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절대 그이’ 출연진들이 드라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15일 SBS홀에서 ‘절대 그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번 발표회에는 여진구, 방민아, 홍종현, 최성원, 홍서영 등의 배우들이 출연해 자리를 지켰다. 

‘절대 그이’는 사랑의 상처로 차가운 강철심장이 되어버린 특수 분장사 다다와 빨갛게 달아오른 뜨거운 핑크빛 심장을 가진 연인용 피규어 제로나인이 펼치는 로맨스를 그리고 있다.

먼저 마이크를 쥔 정정화 감독은 “이번 드라마 ‘절대 그이’는 순수하고 지고지순한 사랑에 대해 다루고 있다. 요즘 사람들은 연애라고 하면 흔히 츤데레, 밀당을 생각한다”며 “사랑의 본질은 사람을 좋아하는 마음을 적극적으로 표현하는거라고 생각한다”고 기획의도를 설명했다. 

‘절대 그이’ 제작발표회 / SBS제공

일본 만화 ‘절대 그이’를 원작으로 두고 있는 이번 드라마와 관련해 시간적 차이를 어떻게 극복했는지 물었다. 정정화 감독은 “이 작품이 기획된지 10년 가까이 됐다. 촬영은 작년에 했다”고 입을 열었다.

원작에서는 ‘연인용 피규어’라는 모티브만 가지고 왔다고 밝힌 그는 “원작과는 다른 재창조물로 봐주시면 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원작과 다르게 최근 트렌드에 맞춰 휴머노이드를 등장시켰다”며 “인간의 감정을 배워나가는 로봇을 표현하고 있다. 원작을 보신 분들도 다른 작품으로 생각하고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버 ‘절대 그이’를 통해 첫 로봇 연기에 도전한 여진구에게 어떤점에 초점을 맞춰 연기했는지 물었다. 그는 “평소에 나름 활발한 성격이지만 애교는 드물다”며 “촬영할때 힘들다기보다는 어떻게 해야 영구스럽게 애교를 할 수 있을지 고민을 많이 했다”고 답했다.

‘절대 그이’ 제작발표회 / SBS제공
‘절대 그이’ 제작발표회 / SBS제공

앞서 방영됐던 ‘로봇이 아니야’과 관련해 어떤 점에서 차별점이 있는지 물었다. 그는 “설정을 잡을 때 안드로이드 설정을 가진 작품들을 계속해서 이야기를 했다. 제일 신경을 썼던 건 단순히 로봇과 인간의 사랑이 아닌 감정에서 힐링과 재미를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로봇처럼 입력되어있는 듯한 걸 벗어나야겠다는 생각을 많이했다”고 이야기했다.

극 중 제로나인을 제작한 회사 크로노스 헤븐의 남보원 역을 맡은 최성원에게 ‘데이터트레이너’가 무엇인지 물었다.

‘절대 그이’ 제작발표회 / SBS제공
‘절대 그이’ 제작발표회 / SBS제공

그는 “데이터트레이너는 소프트웨어가 구동될 수 있게 하는 직업군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직업군보다는 순하고 여린 인물이라는게 포인트였다. 여진구 배우가 훌륭한 연기로 받아줘서 자유롭게 연기할 수 있었던 거 같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극 중 DIA의 상속녀 다이애나 역을 맡은 홍서영은 “기계의수를 차게되며 마음의 문을 닫게된 캐릭터”라며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

최근 방영 중인 ‘그녀의 사생활’ 속 악녀 최다인 역과 차이가 있다고 설명한 그는 “비슷하다고 느끼지 않을 정도로 성향부터 말투, 행동까지 다르다”며 “(연기를 본) 주변 지인들도 많이 놀라워했다”고 웃음지었다. 

‘절대 그이’ 제작발표회 / SBS제공
‘절대 그이’ 제작발표회 / SBS제공

최근까지 일본 작품을 원작으로 하고 있는 드라마 중 유종의 미를 거둔 작품은 희소하다. 

이에 대해 묻자 여진구는 “리메이크이긴 하지만 연인용 안드로이드 소재만을 가지고 새로운 스토리로 만들었다. 원작에서 있었던 장면을 오마주하긴 했지만 절대그이를 통해서 사랑이라는 감정에 대해 다시한번 느껴봤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웃음 지었다.

이어 방민아는 “로봇물이라기 보다는 사랑이라는 감정을 많이 다뤘다. 조금 더 따듯하게 바라볼 수 있을 거 같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절대 그이’는 15일 오후 10시 SBS에서 첫방송된다. 이후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