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5·18 강경 진압 거부 지시한 고(故) 안병하 치안감, 전남경찰청 앞에 '안병하 공원' 조성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5.15 15: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시위대 강경 진압을 거부한 고(故) 안병하 치안감의 위민정신을 기리는 '안병하 공원'이 조성됐다.

전남지방경찰청은 15일 "5·18 민주화운동 39주년을 앞두고 오는 17일 전남지방경찰청사 입구에서 안병하 공원 현판식과 5·18 순직경찰관 추도식을 한다"고 밝혔다.

5·18 순직경찰관 추모 부조상 제막 [연합뉴스 자료사진]
5·18 순직경찰관 추모 부조상 제막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날 행사에는 안 치안감과 목포경찰서장이었던 고(故) 이준규 총경의 유족이 참여한다. '시위대를 강경하게 진압하지 말라'는 안 치안감의 지시에 따라 시위대 버스 행렬과 대치하다가 순직한 함평경찰서 소속 정충길 경사와 이세홍·박기웅·강정웅 경장의 유족들도 참석한다.

5·18 당시 전남 경찰국장(경무관)이던 안 치안감은 신군부의 강경 진압 명령을 거부하고 "시민의 야유에 대응하지 말라. 도망가는 시민을 쫓지 말라"는 등 시민 안전을 위한 지시를 내렸다가 5·18 직후 체포돼 직위 해제됐으며 보안사령부에 끌려가 혹독한 고문을 받았다.

안 치안감 유족이 공개한 자필 메모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 치안감 유족이 공개한 자필 메모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후 고문 후유증으로 1988년 숨졌으며 1992년 5·18 유공자에 이어 2006년 순직 경찰로 등록됐고 2017년 치안감으로 1계급 특진했다.

경찰은 지난해 10월 이들 경찰관을 기리는 부조상을 제막했으며 올해부터 전남지방경찰청 주관으로 매년 추모 행사를 정례화할 방침이다.

전남경찰청 관계자는 "시민과 함께하는 열린 공간으로 조성하고자 내부 공모를 통해 이름을 정하고 시민들에게 그늘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모아 고귀함과 화합의 상징인 팽나무 2그루를 심기로 했다"고 말했다.

Tag
#5·18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