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동영 대표, "문재인 대통령이 보안사 5·18 기밀 공개해야"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5.15 14: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15일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보안사 창고에 보관돼 있는 기밀문서를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당 지도부와 함께 광주를 방문한 정 대표는 기자간담회를 갖고 "통수권자인 대통령이 보안사 기밀을 공개할 수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 대표는 "보안사 기밀문서가 5·18은 물론 댓글공작, 세월호 사찰 등 의혹을 풀 수 있는 핵심인 데도 역대 정부가 공개하지 않았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5·18의 진실을 밝히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동영 대표, 유성엽 원내대표, 최경환 의원 등 민주평화당 지도부가 15일 오전 10시 광주 동구 금남로 5·18민주묘지를 방문했다. 2019.05.15. / 뉴시스
정동영 대표, 유성엽 원내대표, 최경환 의원 등 민주평화당 지도부가 15일 오전 10시 광주 동구 금남로 5·18민주묘지를 방문했다. 2019.05.15. / 뉴시스

이어 정 대표는 "5·18에 대한 역사적 평가가 정립됐는 데도 폄훼하고 모욕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이는 발포명령자 등 진실이 100% 확정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정부가 진실규명을 위해 직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광주에 밀고 들어오기 전에 해야 할 일이 있지만, 광주시민들이 높은 자제력을 보여야 한다. (황 대표가)양심의 가책을 느끼도록 성숙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유성엽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의 비협조로 5·18진상규명위원회 출범이 표류하고 있지만 민주평화당이 조기에 구성되도록 적극적으로 챙기겠다"며 "5·18 역사왜곡 처벌법도 추경예산안 심의 때 처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