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아는 형님’ 고준, 큰 키에 화려한 노래실력까지 ‘미친 존재감 자랑’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5.15 10: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아는 형님’ 에 ‘열혈사제’ 고준이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열혈사제’ 고준, 정영주, 안창환이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JTBC ‘아는 형님’ 방송캡쳐

이날 고준은 시종일관 유쾌한 입담을 과시하며 매력을 발산했다. 

형님들은 물론 시청자들까지 매료시킨 것. 유도를 비롯해 복싱과 무에타이 등 다양한 운동을 섭렵한 그에게 이수근은 “(강호동과 싸우면) 어떨 것 같냐”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고준은 “(강)호동이랑 붙으면 나는 거의 접힌다”라며 솔직한 대답을 했다.

또한 함께 출연한 안창환과 무에타이 시범을 보이게 된 고준은 예능 맞춤형 액션으로 숨겨왔던 예능감을 모조리 폭발시켰다. 

실제 경기를 방불케 하는 고준의 화려한 무에타이 기술에 안창환이 분노한 척 의자를 끌고 나오자 화들짝 놀라며 쭈굴미(美)를 발산하던 것도 잠시 이내 벽에 걸린 게시판을 뜯어와 맞대응하는 리액션으로 웃음 폭탄을 날렸다. 

뿐만 아니라 그는 다재다능한 반전 활약을 펼치며 미친 존재감을 자랑했다. 

꽈리고추 반찬을 걸고 퀴즈를 맞혀야 하는 상황에서 그는 “고추가 파리(Paris) 거야?”라는 역대급 허당 멘트로 스튜디오를 뒤집어 놨다. 

이어 갓김치를 건 노래방 점수 내기 미션에서는 여심을 사로잡는 노래 실력을 선보였다.

이에 각종 커뮤니티에서는 ‘고준 입만 열면 빵빵 터졌다’, ‘고준 입덕 완료’, ‘진지한 표정으로 말해서 더 웃김’, ‘무에타이 보고 현웃 터짐!’ 등 고준에게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JTBC ‘아는 형님’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고준은 1978년생으로 올해 나이 42세이며 프로필상 키는 186cm다.

또한 평소 구수한 전라도 사투리를 완벽에 가깝게 써서 고향이 전라도인가 싶었지만 그는 방송에서 서울 출생으로 서울토박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