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본격연예 한밤’ 마동석-김무열-김성규, ‘악인전’으로 칸 영화제 진출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5.14 22: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본격연예 한밤’이 ‘악인전’의 마동석, 김무열, 김성규와 인터뷰를 가졌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영화 ‘악인전’으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 진출하는 마동석, 김무열, 김성규와의 인터뷰가 그려졌다.

이원태 감독의 영화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되었다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와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미친개, 타협할 수 없는 두 사람이 함께 연쇄살인마 K를 쫓으며 벌어지는 범죄 액션 영화다.

제72회 칸 국제영화제는 14일 오후 7시 30분(현지시각) 개막해 25일까지 프랑스 칸에서 개최된다. ‘악인전’은 미드나잇 스크리닝 섹션에 초청됐다.

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 캡처
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 캡처

이날 마동석은 “정말 영광스럽다. 감사하게 불러주셔서 기분이 정말 좋다”고 칸 영화제 진출 소감을 전했다.

‘악인전’ 속 캐릭터에 대해서는 “악역을 했을 때도 굉장히 세고 폭력적이지만 약간 경쾌한 리듬을 갖고 있었는데 이번에는 그걸 다 뺐다”며 “묵직하고 살벌한 느낌이 많이 든다”고 설명했다.

영화를 위해 15kg을 찌운 김무열은 “영화로 확인해보시면 알겠지만 벌크업을 많이 했다. 동석이 형한테 맞았을 때 목이 덜 돌아가기 위해서 인체학적인 연구 끝에 나온 결론”이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극중 연쇄살인마로 변신한 김성규는 ‘추격자’ 하정우를 이을 캐릭터라는 평에 대해 “제가 새로운 사람이니까 그렇게 좋게 말씀해주신 것 같다”고 답했다.

김무열은 김성규의 연기에 대해 “눈빛이나 손가락 끝 디테일들 하나하나가 되게 인상 깊었다”고 칭찬했고, 마동석은 “김성규 영화다. ‘범죄도시’는 진선규, ‘악인전’은 김성규”라고 비유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김성규는 “마동석, 김무열 선배님이 절 쫓아오는 것만으로도 언제 영화에서 이렇게 해보겠나 생각했다”며 “선배님들께서 해주시는 걸로 제가 도움받는 것도 더 많다”고 밝혔다.

마동석, 김무열, 김성규가 출연하는 영화 ‘악인전’은 오는 15일 극장가를 찾는다.

SBS ‘본격연예 한밤’은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