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국민께 선택받는 정당이 되기 위해 절박하게 노력"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5.14 16: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정권 교체 후 2년 동안 정치권을 떠났다가 더불어민주당으로 돌아온 민주연구원 양정철 신임 원장의 14일 취임 일성은 총선 승리를 위한 당정청의 '원팀'이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양 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 민주연구원 사무실 앞에서 첫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당 안에 친문(친문재인)과 비문(비문재인)이 있다고 보지 않는다"며 "총선 승리의 대의 앞에서 국민 앞에 겸허하게 원팀이 돼 갈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여당의 '여'(與)는 함께 한다는 뜻이다. 당정청이 하나 돼 국정 운영을 책임 있게 해나가는 것은 너무나 기본"이라며 "청와대에 있던 분들도 결국 다 당에 있다가 공익근무하고 복귀한 분들"이라고 강조했다.

양 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을 모시고 정치하는 동안 당내 갈등이나 분란이 없도록 하기 위해 끊임없이 통합하고 외연을 확장하는 데 진력해왔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의 양정철 신임 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질문을 듣고 있다. 2019.5.14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의 양정철 신임 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질문을 듣고 있다. 2019.5.14 / 연합뉴스

이어 "지금도 그 원칙에는 변함이 없다"며 "총선을 앞두고 일사불란하게 하나 돼 갈 수 있도록 윤활유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는 당부를 많이 받았고, 저도 같은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기자들이 총선 출마 여부에 관해 묻자 "저는 제 정치를 하러 온 것이 아니라 당에 헌신하러 왔다"고 일축했다.

양 원장은 민주당의 총선 승리에 헌신하기 위해 돌아왔다는 점을 거듭 분명히 했다.

그는 "문 대통령 임기 5년 동안 완전히 야인으로 있겠다고 생각했는데, 뭐라도 보탬이 되는 게 필요할 것 같아서 어려운 자리를 맡기로 했다"며 "정권 교체의 완성은 총선 승리라는 절박함이 있어 피하고 싶었던 자리를 맡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 총선은 싸우는 정당이냐 일하는 정당이냐, 과거로 가는 정당이냐 미래로 가는 정당이냐, 이념에 사로잡힌 정당이냐 실용을 추구하는 정당이냐에 대한 선택일 것"이라며 "국민께 선택받는 정당이 되기 위해 절박하게 노력하는지가 선택의 기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양 원장은 "당 정책위원회든 전략기획위원회든 여러 기구가 칸막이 없이 총선 승리를 위해 원팀으로 갈 것이라는 데에는 이해찬 대표와 당 지도부의 생각이 모두 같다"며 "저도 그 일원으로 한몫 보태려고 한다"고 다짐했다.

민주연구원의 역할에 대해선 "총선을 앞두고 비상한 상황이라 중장기적 비전이나 전략 수립을 차분히 해야 할 것"이라며 "절박함에 맞는 중요한 역할을 해나가는 쪽으로 중심추를 옮겨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민주연구원이 공천 물갈이의 전초기지가 될 것이라는 추측이 있다'는 기자의 질문에 "헌혈을 할 때 몸 안에 있는 피를 빼내고 헌혈하지 않는다"라며 "근거 없는 기우이고 이분법적인 생각이라고 판단한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최근 자유한국당 지지율 상승 추이와 관련, "여론조사 수치에 급급하기보다는 국민을 보고 멀리 보면서 뚜벅뚜벅 가는 게 중요하다고 본다"며 "청와대나 내각이나 우리 당이 초심을 잃은 것은 없는지 되돌아볼 필요도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다만 우리 당이 세 번의 집권 경험이 있지만, 선거 전망을 낙관하는 쪽에서 선거를 치른 적이 많지 않다"며 "바람은 계산하는 게 아니라 극복해야 하는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양 원장은 문재인 정부 출범 2주년 평가에 대해 "제가 처음 시작하면서 함부로 평가하는 것은 주제넘고 결례인 것 같다"며 "문 대통령과 우리 정부, 당이 국민으로부터 받았던 기대와 사랑과 신뢰에 더 가까워지도록 당 대표와 지도부를 잘 모시고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정치권 상황에 대해서도 "정당 정치의 기본인 원칙들이 많이 무너져 갑갑하다"면서도 "다른 당에 특별히 결례되는 말씀을 하고 싶지는 않다"고 말을 아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