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대구 집창촌 자갈마당, 비리 경찰 유착 폭로에 명단 공개까지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5.14 15: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대구 경찰과 집창촌 자갈마당 종사자 간 유착 폭로에 이어 비리 의혹에 연루된 경찰관 명단까지 나와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

아직 사실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자갈마당 종사자들이 금품 수수, 단속정보 유출 등 비리를 저질렀다고 지명한 전·현직 경찰관 수가 갈수록 늘고 있어 경찰 수사 의지가 시험대에 올랐다.

자갈마당 이주대책위원회는 14일 대구지방경찰청에 "비리 경찰관들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요구한다"는 내용의 진정서를 접수하며 최근까지 유착 관계 등을 이어왔다고 주장한 전·현직 경찰관 10명의 명단과 내용을 함께 제출했다.

이 가운데 8명은 현직이고, 2명은 퇴직했다.

이들은 진정서에 "A 경찰관은 2016년 3월 주점, 2018년 가을 호텔 룸살롱에서 고가의 향응 접대를 받았고 B 경찰관은 지난 2월 자갈마당 고문과 수시로 연락하며 자갈마당 관계자 이모 씨를 함정수사하고 무고해 입건했다"고 주장했다.

진정서 제출하는 자갈마당 종사자들 / 연합뉴스
진정서 제출하는 자갈마당 종사자들 / 연합뉴스

또 "C 경찰관은 지난해 자갈마당 조합이 업주들로부터 갈취한 돈을 전달받았으며 D 경찰관은 2012년 홍삼, 자연산 전복과 가리비 등을 수시로 보내라고 강요했다"고 했다.

진정서에는 이어 "한 경찰관도 수시로 고가의 향응 접대와 금품을 받았다"고 했고 "퇴직한 경찰관은 2013년 1천만원을, 역시 퇴직한 다른 경찰관도 근무 당시 수시로 금품과 향응 접대를 받았다"고 적혀 있다.

대책위는 "기록을 열람하면 비리 경찰관들과 향응 제공자 간의 잦은 통신기록이 남아있을 것"이라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며 추후 추가자료를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또 "경찰 유착을 폭로하자 자갈마당 종사자 가족에게까지 협박성 압력이 들어왔다"고 전했다.

대책위 관계자는 "어떤 종사자의 딸은 비정규직으로 일하는 공공기관에서 근무시간 중 과장이 불러내 관련 이야기를 언급하며 회유당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접수한 민원 내용을 토대로 사실관계 파악에 나서기로 했다.

앞서 전 자갈마당 조합 임원은 경찰의 날이나 휴가철, 명절 등에 수시로 돈 봉투를 건네는 대가로 단속정보를 받는 등 유착 관계가 수년간 지속했다고 폭로했다.

대구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이제까지 현직 경찰이 연루됐다는 이야기는 수차례 들었지만 직접 증거가 없고 명단도 없어 수사할 수가 없었다"며 "명단을 토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