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붓] ‘구하라 전 남자친구’ 최종범, 심경 고백+숍 오픈 소식 알려…누리꾼 “SNS 끝까지 못 잃네”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5.14 15: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구하라 전 남자친구 최종범이 자신의 심경을 전했다. 

최종범은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최종범입니다. 먼저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전합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동안 친구, 지인 및 저를 좋아하고 아껴주시던 주변 분들에게 기존 카카오톡 계정이 사라져 연락을 할 수 없었고 답을 할 수 없었습니다. 인스타 DM 역시 계정 문제로 한동안 확인이 어려웠습니다. 긴 시간 심려끼친 점, 걱정하고 서운하게 해드린 점 다시한번 죄송합니다. Dm 주시면 변경된 연락처를 보내드리겠습니다. 저를 믿고 함께 일했던 동료와 샵, 지지해주신 분들과 가족에게 깊은 실망을 안겨드린 저의 과오를 평생 뉘우치며 살고자 합니다”라고 말했다.

뉴시스

최종범은 “그런 마음으로 오랜 시간동안 주변 분들의 성원과 도움으로 준비한 샵을 이번에 오픈하게 되었습니다. 아직도 부족함이 많지만, 항상 그랬듯이 저의 업, 미용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앞으로 저 혼자가 아닌 저희 매장 식구들과 가족, 주변 지인들을 위해 더 성숙된 모습으로 열심히 제 자리에서 저의 일을 하는 것으로 절 아껴주신 분들께 사죄하고자합니다. 다시 한번, 저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셨을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결국 SNS가 홍보 목적이네. ㅋㅋㅋ 진짜 뭐하는 사람인지..”, “말만. ㅋㅋㅋ 구하라 이름 붙이지 마세요”, “그 난리를 치고도 SNS를 못 잃다니.. 여러 의미로 대단하다”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최종범 인스타그램

앞서 최종범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위반, 상해, 협박, 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이러한 혐의에 대해 지난달 열린 첫 공판에서 최종범 측 법률대리인은 재물손괴를 제외한 모든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특히 구하라의 신체 일부를 촬영한 사진에 대해 “성적욕망에 의해 찍은 것이 아니다”라며 “성적수치심을 일으키는 사진이 아니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후 최종범은 30일 2차 공판을 받을 예정이다. 

다음은 최종범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최종범입니다. 

먼저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전합니다. 

그동안 친구, 지인 및 저를 좋아하고 아껴주시던 주변 분들에게 기존 카카오톡 계정이 사라져 연락을 할 수 없
었고 답을 할 수 없었습니다. 인스타 DM 역시 계정 문제로 한동안 확인이 어려웠습니다. 긴 시간 심려끼친 점, 걱정하고 서운하게 해드린 점 다시한번 죄송합니다. 

Dm 주시면 변경된 연락처를 보내드리겠습니다. 

저를 믿고 함께 일했던 동료와 샵, 지지해주신 분들과 가족에게 깊은 실망을 안겨드린 저의 과오를 평생 뉘우치며 살고자 합니다. 

그런 마음으로 오랜 시간동안 주변 분들의 성원과 도움으로 준비한 샵을 이번에 오픈하게 되었습니다. 아직도 부족함이 많지만, 항상 그랬듯이 저의 업, 미용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앞으로 저 혼자가 아닌 저희 매장 식구들과 가족, 주변 지인들을 위해 더 성숙된 모습으로 열심히 제 자리에서 저의 일을 하는 것으로 절 아껴주신 분들께 사죄하고자합니다. 

다시 한번, 저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셨을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