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황교안, 5·18기념식 오지 말라" 광주 시민단체 거듭 경고…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징계 먼저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5.14 15: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광주 시민단체가 황 대표의 광주 방문을 거부하고 나섰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제39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와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는 14일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황 대표와 자유한국당은 진상조사도, 역사왜곡처벌법 제정도 가로막는 몽니를 부리고 있다"며 "5·18을 모욕했던 자들에 대한 처벌은커녕 이제는 당당하게 기념식에 참여하겠다고 공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14일 오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제39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 및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5·18기념식 참석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14일 오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제39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 및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5·18기념식 참석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어 "기념식과 추모행사에 참여하고자 한다면 망언 의원에 대한 확실한 퇴출,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에 대한 구체적 약속, 조건 없는 진상조사위 구성에 협조하라"며 "5월 영령들과 광주시민을 우롱하고 5·18의 숭고한 정신과 가치를 농락한 행위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보수를 표방하는 일부 단체가 17~18일 집회를 예고한 것과 관련해 "감히 광주시민에게 으름장을 놓고 있다"며 "이는 제사상을 걷어차겠다는 패륜적 행위"라고 날을 세웠다.

또 "우리의 요구에 확실한 답이 없는 기념식 참석과 참배는 받아들일 수 없고 묵과하지도 않을 것"이라며 "임계점에 다다른 광주시민들의 분노가 어떻게 터져 나올지 모르는 상황임을 인식하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광주시민들을 향해 "금남로와 망월동을 인산인해로 만들어 달라"며 "전두환 독재 일당의 폭력에도 굴하지 않고 하나 된 광주시민들의 순결한 기개를 다시 한번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민중당도 13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은 북한군 개입, 괴물 집단 운운하며 5·18을 모욕했던 자들을 처벌하기는커녕 최고 위원 자리에 앉혔다. 황 대표는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 5·18 묵념을 금지하도록 훈령을 개정하기도 했다"며 "최소한의 예의가 있다면 망언 의원부터 처벌하고 학살의 역사, 은폐와 통제의 역사부터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황 대표는 5·18을 기념하기 위해 오는 것이 아니고 광주를 이념 대결의 장으로 만들고 5·18을 보수 세력 결집의 계기로 삼으려는 것뿐이다"며 "민중당은 자유한국당과 황 대표의 망월동 참배를 절대 묵과하지 않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5·18 관련 단체와 광주 시민사회단체도 자유한국당이 '5·18 망언'을 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솜방망이 징계를 하고 5·18진상조사위원회 출범과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지연·방해하고 있다며 자유한국당과 황 대표의 5·18 기념식 참석을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