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중 무역전쟁에 위안화 가치도 0.60% 하락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5.14 14: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미중 무역 전쟁이 다시 확전 국면에 접어든 가운데 한동안 안정세를 유지하던 중국 위안화 가치가 다시 급락하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4일 역외시장에서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은 장중 6.9192위안까지 올라(위안화 평가절하) 작년 12월 24일 이후 넉 달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이날 인민은행 고시 중간 환율도 6.8365위안으로 전날보다 0.60% 급등했다.

위안화 환율은 미중 무역 전쟁의 긴장감이 한창 고조된 작년 11월 시장의 심리적 마지노선으로 여겨지는 달러당 7위안 선에 바짝 근접한 바 있다.

달러화와 위안화 지폐 [로이터=연합뉴스]
달러화와 위안화 지폐 [로이터=연합뉴스]

이에 중국 정부는 급속한 위안화 평가절하를 용인하지 않겠다는 공개 메시지를 발신함과 동시에 ▲ 중앙은행의 홍콩 내 중앙은행증권(Central Bank Bill) 발행 ▲ 위안화 기준환율 산정 시 경기대응요소(counter-cyclical factor) 재도입 ▲ 외국 선물환거래 20%의 증거금 부과 등 일련의 조치를 내놓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작년 12월 만나 무역 전쟁 '휴전'에 합의함에 따라 올해 들어서는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은 달러당 6.7위안 안팎으로 형성되는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왔다.

위안화 달러가치 동향
위안화 달러가치 동향

그러나 최근 타결 기대감이 컸던 미중 무역협상이 결렬되고 양국이 서로 상대국 제품에 부과하는 관세율을 높이면서 위안화 환율은 단기간에 치솟는 추세다.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은 연중 저점 대비 3% 이상 급등한 상태다.

미중 갈등 고조 속에서 시장의 관심은 중국 정부가 위안화 환율이 달러당 7위안을 돌파하는 '포치'(破七)를 용인할 것인지에 쏠리고 있다.

위안화 환율이 달러당 7위안을 넘은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중이던 2008년 5월이 마지막이었다.

위안화 가치가 추가로 하락하면 미국의 고율 관세 부과 효과가 부분적으로 상쇄될 수 있어 중국에 유리한 면도 있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는 대규모 자본유출, 증시 폭락 등을 유발함으로써 중국 경제 전반에 큰 불안을 일으킬 우려도 있다.

실제로 최근 중국 자본시장에서 외자 유출 현상이 부분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이달 들어 상하이·선전 증시와 홍콩 간의 교차 거래를 통해 외국인은 174억 위안어치의 중국 본토 주식을 팔았다. 이는 지난달 전체 매도액인 180억 위안에 육박하는 규모다.

아울러 미국 정부가 위안화 저평가 의혹을 집요하게 제기하면서 미중 무역협상의 주요 의제로까지 올린 만큼 중국의 위안화 가치 하락 용인은 미국의 거센 반발을 불러올 수 있다.

따라서 중국 정부가 미국의 관세율 인상에 맞서 당장 맞불을 놓기는 했지만 추가 협상을 통한 무역 분쟁 해소 의지를 피력하고 있는 현 상황에 비춰봤을 때 중국 정부가 위안화 환율 안정에 노력을 기울일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에 좀 더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다.

이런 기류를 반영하듯 인민은행 산하 경제지 금융시보(金融時報)는 이날 기사에서 "외부 환경 변화가 시장 심리에 비교적 큰 영향을 끼쳐 단기적으로는 위안화 환율에도 압력 요인이 될 것"이라면서도 "지속해서 큰 폭의 평가절하 현상이 나타나지는 않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시즈키 유키오 다이와증권 통화 전략가는 로이터 통신에 "시장의 변동성이 꽤 높아져 안정을 찾는 데 시간이 걸릴 것으로 생각한다"면서도 "상당히 많은 뉴스가 나왔지만 이미 시장 가격에 반영이 된 것들"이라고 지적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