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기생충’ 봉준호 감독, “영화 속에 기생충이 나오진 않는다”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5.14 09: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봉준호 감독의 신작 ‘기생충’이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지난달 22일 오전 서울 중구 더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등이 참석했다.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 

봉준호 감독은 영화 제목 ‘기생충’의 의미를 설명해 달라는 질문에 “영화 속에 기생충이 나오진 않는다. 배우분들이 연기하는 캐릭터도 몸에 기생충이 있지 않다. 위생적으로 완벽한 캐릭터다. 고등학교 국어시간에 ‘님의 침묵’을 배우면 ‘님은 뭐지?’ 하지 않나. 기생충의 뜻은 영화를 보면서 추측해 보셨음 좋겠다. 제 입으로 말씀드리긴 쑥스럽다”라고 밝혔다.

‘기생충’ 감독-배우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기생충’ 감독-배우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예고편에 등장하는 박정자의 내레이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녹음 직후 감사 인사를 전했다. 영화 찍을 때는 연락 안 하고 예고 찍을 때 연락하냐고 하시더라. 존경하는 선배님이다. 기생충의 독특함과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데 적절한 도움을 주셨다. 본편에는 나오지 않지만 이 자리를 빌려서 감사드린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전했다.

영화 ‘기생충’은 제72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이로써 봉준호 감독은 칸국제영화제만 벌써 5번째라고. 봉감독은 “영광스럽고 떨리기도 한다. 송강호 선배는 저보다 더 여러번 가셨고, 이번 기회에 처음 가신 배우분도 계신다. 그런 걸 떠나 늘 설레고 새롭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이어 “뜨겁고 열기 넘치는 곳에서 영화를 선보이게 돼 기쁘다. 다만 워낙 한국적인 정서가 가득한 영화다 보니 외국 관객분들이 100프로 이해하진 못할 것 같다. 한국 관객들이 봐야 뼛속까지 이해할 수 있는 디테일이 들어있다”고 전했다.

한편, 개봉을 앞두고 ‘기생충’의 배우들과 봉준호 감독이 연이어 라디오에 출연하며 홍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영화 ‘기생충’은 오는 30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