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중 무역협상 결렬에 트럼프 "중국, 관세 보복 말라…악화할 것" 경고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5.13 22: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중국을 향해 미국의 관세 조치에 대해 중국이 보복에 나서면 상황이 더 악화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관세가 부과된 기업들은 중국을 떠나 베트남 등 다른 아시아 국가로 갈 것"이라며 "이것이 중국이 협상 타결을 간절히 원하는 이유다. 중국에서 사업하려는 이들은 아무도 남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국엔 아주 안 됐지만, 미국엔 아주 좋다. 중국은 지난 수년간 미국을 너무나 많이 이용해왔다"며 "그러니까 중국은 보복해서는 안 된다. 더 나빠지기만 할 뿐"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 대통령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은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이 진행되던 지난 10일 0시 1분을 기해 2천억 달러 상당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로 인상했다. 나머지 3천억 달러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서도 같은 세율의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국 소비자는 오늘 자로 중국에 대해 발효된 관세를 부담해야 할 이유가 없다"며 "또 비관세 국가나 미국 내에서 상품을 구매한다면 관세를 완벽하게 피해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시진핑 중국 주석과 중국의 많은 친구들에게 터놓고 말한다"며 "만약 협상을 타결시키지 않는다면 기업들이 중국에서 다른 국가로 떠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중국이 아주 크게 피해 볼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당신들은 훌륭한 협상을 했고 거의 성사됐지만, 당신들이 파기했다"며 협상 결렬의 책임을 다시 한번 중국에 돌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지난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3.2%를 기록했던 것을 언급하며 "예상외로 좋았던 1분기 GDP는 중국에서 들어온 관세에 큰 도움을 받은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