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5·18단체·시민사회·정치권, 5·18 기념식에 황교안 대표 참석 저지 예고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5.13 14: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5·18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에 대해 광주에서 반대 목소리가 확산하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민중당은 13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은 북한군 개입, 괴물 집단 운운하며 5·18을 모욕했던 자들을 처벌하기는커녕 최고 위원 자리에 앉혔다. 황 대표는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 5·18 묵념을 금지하도록 훈령을 개정하기도 했다"며 "최소한의 예의가 있다면 망언 의원부터 처벌하고 학살의 역사, 은폐와 통제의 역사부터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하는 민중당 광주시당민중당 광주시당이 13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5·18 기념식 참석을 반대하고 있다. 2019.5.13 / 연합뉴스
기자회견하는 민중당 광주시당
민중당 광주시당이 13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5·18 기념식 참석을 반대하고 있다. 2019.5.13 / 연합뉴스

이들은 "황 대표는 5·18을 기념하기 위해 오는 것이 아니고 광주를 이념 대결의 장으로 만들고 5·18을 보수 세력 결집의 계기로 삼으려는 것뿐이다"며 "민중당은 자유한국당과 황 대표의 망월동 참배를 절대 묵과하지 않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5·18 관련 단체와 광주 시민사회단체도 자유한국당이 '5·18 망언'을 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솜방망이 징계를 하고 5·18진상조사위원회 출범과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지연·방해하고 있다며 자유한국당과 황 대표의 5·18 기념식 참석을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