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위성사진으로 추정한 북한 1인당 GDP 1천400달러에 불과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5.13 00: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위성사진에 찍힌 북한의 불빛을 토대로 경제 규모를 분석한 결과 1인당 국내총생산(GDP)은 1천400 달러(약 165만원)에 불과하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12일(현지시간)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빈에 있는 '월드 데이터 랩'은 중국에서 개발한 방식을 적용, 불빛을 통해 북한의 경제력을 추정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경을 접하고 있는 중국, 한국과 비교하면 북한은 위성사진상 거의 '암흑' 수준으로 불빛이 드러나지 않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위성사진에 따르면 북한의 야간 불빛은 2013∼2015년 40% 감소했다.

2015년 1월 30일 밤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한반도와 주변 지역을 촬영한 사진  / 연합뉴스
2015년 1월 30일 밤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한반도와 주변 지역을 촬영한 사진  / 연합뉴스

이는 북한 경제 규모가 전체적으로는 12%, 수도인 평양은 19% 감소한 것과 관련이 있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북한의 1인당 GDP는 당초 한국 정부가 추정한 2천500 달러(약 295만원)보다 더 적은 1천400 달러(약 165만원)에 불과한 것으로 분석됐다.

'월드 데이터 랩'은 이 기간 북한의 불빛 감소는 가뭄이 가장 큰 원인이 됐다고 지적했다.

북한은 수력 발전 의존도가 높은데 2015년 가뭄으로 인해 작물 수확량은 물론 전기 생산량 감소에도 영향을 받았다는 것이다.

북한은 6차 핵실험으로 인해 중국에서 수입하는 원유와 가스 등이 제한되면서 더 큰 경제적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Tag
#북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