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전지적 참견 시점'(전참시) 카더가든, 절친 강민경과 홍대 술자리 '오저치고, 삼귀다의 뜻은?'...양세형은 전참시 첫 스타일리스트와 등장

  • 한은실 기자
  • 승인 2019.05.12 00: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실 기자] 카더가든이 절친 강민경과 함께 등장했고, 양세형은 전참시 사상 첫 스타일리스트와 등장해 스타일리스트의 일상을 소개했다.
 
11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다비치 강민경, 카더가든과 함께 전참시 첫 스타일리스트와 등장한 양세형의 이야기와 절친 강민경과 만나 술자리를 가진 카더가든의 이야기가 방영됐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쳐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쳐
 
강민경과 카더가든은 가수 정재형의 소개로 친해졌다면서 카더가든을 처음 봤을 때 정재형의 친구로 봤으나 동갑인 걸 알았다며 친해진 계기를 밝혔다. 또한 강민경은 전참시에 나오고 싶었지만 자신의 매니저가 출연하면 퇴사할거라고 말해 출연을 못했는데 출연과 상관 없이 개인사정으로 퇴사했다는 소식을 알렸다.
 
양세형은 최초로 스타일리스트와 함께 전참시에 등장했다. 스타일리스트 변진수씨 6개월정도 양세형과 함께 하고 있는데, 캐릭터를 위해 과한 옷도 가져오고 했는데 자신이 원하는 스타일대로 가는게 맞는건지 궁금하다는 제보를 했다.
 
대기실로 들어가 양세형의 옷을 건 스타일리스트는 두 세벌 정도 여유롭게 준비한다고 밝혔다. 양세형이 도착하자 스타일리스트는 자신의 스타일을 양세형에게 설명했고, 양세형은 스타일리스트의 추천마다 긍정적인 대답을 하며 스타일리스트의 스타일대로 환복했다. 스타일리스트는 양세형이 갈아입은 바지를 한바퀴 돌려 옷걸이에 걸었다. 양세형은 스타일 하나하나 스타일리스트의 도움을 받으며 녹화 복장을 점검했다.
 
유병재는 스타일리스트의 코디를 칭찬했다. 양세형은 "나랑 비슷한 체형이라 가끔 얘 바지를 입는다"고 밝혔다. 양세형의 스타일리스트 면접 때 포트폴리오를 가져와 여러장 보여줬다는 스타일리스트는 뭐라도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해 PPT로 시안을 잡아갔다고 했다. 양세형은 옷이 눈에 들어온 게 아니라 스타일리스트의 열정을 보고 같이 일하자고 결심했다고 했다.
 
스타일리스트는 녹화 전까지 소매 하나하나 꼼꼼히 체크했다. 양세형은 스타일리스트와 쇼핑 약속을 잡은 뒤 녹화 직전 마지막 스타일 점검을 마치고 녹화장으로 들어갔다. 스타일리스트는 모니터 속 양세형을 촬영하면서 화면 속 옷과 머리를 체크했다. 또한 검색을 통해 스타일을 구상한다는 스타일리스트는 자신의 롤모델로 레오 만델라를 꼽았다.
 
녹화가 끝난 후 스타일리스트의 차를 탄 양세형은 차를 산 지 한 달 된 스타일리스트에게 운전 훈수를 두며 자동차 보험까지 하나하나 물어봤다. 스타일리스트는 도메스틱 브랜드로 향하고 있다고 말하며 방송에서 자주 입는 브랜드가 모여 있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스타일리스트는 평소 비싼 옷을 잘 사지 않는 양세형에게 베이직한 아이템을 추천해주기 알맞다고 생각해 택했다고 밝혔다.
 
샵에 도착한 양세형은 거의 무채색의 옷을 구매한다고 말하며 요즘에는 색이 있는 옷을 어떻게 스타일링할지 알겠다고 말하며 자신이 생각하는 스타일링을 설명했다. 스타일리스트는 양세형의 설명에 덧붙여 좀 더 나은 스타일을 추천했다. 설명을 듣고 다시 옷을 골라온 양세형의 스타일을 본 스타일리스트는 양세형의 스타일에서 옷들을 추가하며 좀 더 나은 스타일을 완성했다. 그는 양세형이 고른 호피 상의에 검은색 바지와 검은색 모자, 악세서리 등을 처방해 힙한 스타일을 완성했다. 이어 양세형이 고른 빨간 점퍼에는 찢어진 청바지와 흰색 후드, 흰 모자로 보완해 빈티지하면서 귀여운 느낌을 냈다. 스타일리스트는 기본 옷이라도 악세사리 등을 어떻게 배치하느냐에 따라 달라지는게 크다고 설명했다.
 
양세형은 자신이 옷을 고르는 족족 스타일리스트에게 자신의 패션을 점검받았다. 양세형은 마음에 들지만 핏이 큰 청바지를 스타일리스트에게 점검받았고, 스타일리스트는 핏을 줄이면 괜찮다고 오케이했다. 당시 쇼핑한 바지는 오늘 녹화에서 양세형이 입은 바지였다. 옷을 다 고른 양세형은 스타일리스트에게 온 김에 옷을 고르라고 말했다. 스타일리스트는 양세형의 배려에 티셔츠를 골랐다.
 
쇼핑을 마친 양세형은 매운 음식 매니아 스타일리스트를 위해 강남에 있는 매운 음식점에 도착했다. 스타일리스트에게 쇼핑을 도움 받았던 양세형은 요리 주문을 리드하며 거침없이 메뉴를 주문했다. 양세형이 초이스한 매운 요리는 매운 오징어 볶음이었다. 맵부심을 부렸던 양세형은 한 입 넣자마자 매운맛에 안절부절 못하며 애기 다루듯 먹으라는 조언을 건넸다. 반면 스타일리스트는 매운 요리 매니아답게 평온하게 음식을 즐겼다.
 
이어 주문한 매운 튀김과 치즈 퐁듀, 주먹밥이 도착하고 양세형은 스타일리스트가 대충 버무린 주먹밥을 건네 받아 동그랗게 만들었다. 보통 숟가락으로 먹는다는 스타일리스트를 위해 따로 버무린 밥을 한 움큼 퍼줬다. 양세형은 주먹밥을 퐁듀에 넣은 뒤 매운 소스를 뿌려 먹는 자신만의 레시피로 음식을 먹었고, 스타일리스트는 양세형에게 배운대로 음식을 먹었다. 스타일리스트는 세형의 먹시피를 제대로 숙지하고 있었다.
 
양세형은 주문한 칼국수를 매운 오징어 볶음 소스에 비벼 또 다른 자신만의 레시피를 공개했다. 이영자는 재미있게 먹는다며 양세형식 레시피에 관심을 보였다. 스타일리스트는 양세형식 칼국수를 맛보고는 고개를 끄덕이며 그 맛을 음미했다. 양세형은 온몸으로 매운맛을 표출하면서 맵부심이 허세였음을 드러냈지만 스타일리스트는 진정한 매니아답게 태연하게 매운 요리를 클리어했다.
 
이 모습에 시청자들은 두 사람이 방문한 곳이 '김봉남 포차'인 것 같다고 추측했지만, 이는 정확한 정보가 아니라고 한다.
 
며칠 후 스타일리스트는 의상 협찬사에 들렸다. 일반인에게는 공개되지 않는 협찬사는 오로지 스타일리스트들만의 세계였다. 스타일리스트는 강한 원색 위주의 과감한 의상과 패턴 무늬 셔츠를 고른 뒤 직원들에게 의상이 노출 될 프로그램을 말하고 대여기간을 설정해 의상을 대여했다. 옷을 대여한 스타일리스트는 다른 협찬사로 가 옷을 반납하면서 마음에 드는 의상이 양세형에게 협찬이 되는지 물었다. 몇몇 브랜드는 의상 타깃층마다 대여 가능 유무가 갈려 협찬을 받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고 스타일리스트는 설명했다.
 
여러 협찬사를 돌며 양세형에게 어울릴 옷을 찾던 스타일리스트는 타깃이 안 맞는 구두에 아쉬워하며 "개그계의 아이돌 안될까요?"라고 물었다. 이를 모니터로 본 양세형은 그런 말 하지 말라면서 부끄러워했다.
 
이번에도 타깃층이 안 맞는 셔츠에 아쉬워하던 스타일리스트는 드디어 한 협찬사에서 셔츠 대여에 성공했다. 스타일리스트는 양세형이 인기가 많아지면서 양세형의 스타일에 호감 있어 한다면서 픽업을 할 수 있는 옷이 많아졌다며 좋아했다.
 
스타일리스트가 협찬사를 돌며 일을 하는 사이 양세형은 자신의 사복을 스타일리스트에게 점검받으며 어울리는 모자를 골라달라 부탁했다. 스타일리스트는 양세형의 스타일을 진단하며 양세형의 스타일에 어울릴 모자를 추천한 뒤 추가로 바지 롤업에 대해 조언했다.
 
다른 협찬사로 간 스타일리스트는 자신이 직접 의상을 피팅했다. 양세형과 체구가 흡사해 자켓과 상의는 직접 입어서 결정한다고 밝혔다. 가득 의상을 협찬 받은 스타일리스트는 의상들을 차에 픽업하며 협찬사 투어를 마쳤다.
 
양세형은 변진수씨가 자신의 스타일링을 담당한 뒤 패션쇼에서도 연락이 왔다며 자신의 스타일리스트에 대해 뿌듯해했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쳐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쳐
 
한편 카더가든은 매니저와 공유하는 생수로 목을 축인 뒤 격한 양치질로 아침을 맞았다. 양치질과 세수를 동시에 끝낸 그는 고민 없이 15초만에 의상을 환복했다. 매니저는 카더가든이 의상을 갈아입는 걸 싫어한다고 밝혔다. 의상을 입은 카더가든은 화장실에서 15초만에 헤어 스타일을 완성하고 밖으로 외출했다.
 
편의점에 갔다 온 카더가든은 일찍 준비를 마치고 매니저를 기다렸다. 매니저는 시간에 맞춰 카더가든의 집에 도착했고 집 안에서 이를 지켜보던 카더가든은 바로 밖으로 나와 매니저의 차에 탔다.
 
매니저는 일찍 나와 시간이 남았다고 말했고 카더가든은 "선물을 사가야 하나?"라고 말했다. 가수 김나영의 공연에 게스트로 초대 받은 카더가든은 자신의 단골 마카롱 가게에 들렸다. 매니저는 카더가든이 반전의 매력이 있다면서 버스를 몰고 다닐 것 처럼 생겼지만 무면허고 마카롱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카더가든은 선물로 줄 마카롱을 주문한 뒤 자신이 먹을 마카롱과 음료를 주문했다. 매니저가 업무 통화를 받으러 나간 사이 기다림을 참지 못한 카더가든은 마카롱을 한 입 베어물었다. 매니저가 돌아오고, 두 남자는 마카롱을 흡입하며 깨끗하게 접시를 비웠다. 차에 탄 두 사람은 카페에 남자가 한 명도 없어 있어선 안 될 곳에 있던 기분이었다고 말했고 이를 본 유병재는 '블랙핑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공연장에 도착한 카더가든은 관람객들의 큰 환호와 함께 무대를 마쳤다. 돌아가는 차 안에서 매니저에게 저녁에 약속이 있다면서 동갑내기 친구인데, 여자라는 힌트를 줬다. 매니저와 헤어진 카더가든은 홍대에서 친구를 기다렸다. 약속 장소에 등장한 친구는 바로 강민경이었다.
 
강민경은 카더가든에게 "집에 식물 하나도 없지?"라 물었고 카더가든은 식물이 있긴 있다고 답했다. 식물을 좋아해 화원 스케일로 식물을 키우는 강민경은 카더가든에게 웬만해서는 안 죽는 식물이라면서 만일 이 식물을 죽이면 킬러라고 말하며 고무나무를 선물로 주며 그가 최근 발매한 노래 '나무'가 잘 되길 기원했다.
 
카더가든과 대화를 나누던 강민경은 뜬금없이 "네가 있어 다행이다"라며 "나도 노안이라는 말을 많이 듣는데 너 때문에"라고 말했다. 데뷔하자마자 서른으로 오해받았다는 강민경에게 카더가든은 자신은 38살로 오해받았다고 말해 강민경에게 작은 위로가 됐다.
 
강민경에게 예능 조언을 구한 카더가든은 후배가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한 강민경에게 강민경은 예능에 나가 자료화면만 틀면 빵 터진다고 디스했다. 강민경은 카더가든에게 신조어 '오저치고'의 뜻을 물었다. 카더가든은 쉽게 '오늘 저녁 치킨 고'를 맞혀 강민경을 당황시켰다. 두 번째로 '삼귀다'의 뜻을 물었고, 카더가든은 갖은 답을 냈지만 정답을 맞히지 못했다. '삼귀다'의 뜻은 아직 사귀는 사이는 아니지만 서로 친하게 지낸다는 뜻이었다. 그렇게 두 사람은 깊은 밤까지 회포를 풀었다.
 
강민경은 스튜디오에서 요즘 유행하는 하트들을 설명해줬고, 이에 송은이는 손 모양으로 '네'를 만드는 손동작을 알려줬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5분에 방영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