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보이스3- 첫방’ 이진욱, 일본 화가 목 잘라 살해한 사건 용의자로 등장…이하나 일본 독종 형사 박동하와 ‘첫 만남 삐걱’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5.11 23: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보이스 3’에서 세 번째 골든타임이 시작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11일 방송하는 OCN 드라마 ‘보이스 시즌3-첫방송’은 범죄현상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 추적 스릴러다.

 

OCN‘보이스3’방송캡처
OCN‘보이스3’방송캡처

 

풍산시 영석동 드림 고시원 폭발사건 10개월 후, 귄주(이하나)는 그날의 폭발사고로 중상을 입었다.

이후 권주(이하나)는 후유증을 극복하며 재활에 성공했지만 골든타임팀 센터장으로서 생명인 귀의 부상으로 시시때때로 이명을 겪게 됐다. 

권주(이하나)는 재활 훈련 끝에 골든타임팀 센터장으로 복귀하고 사라진 도강우(이진욱) 팀장의 행적을 추적하게 됐다. 

권주(이하나_는 강우(이진욱)의 실종을 수사하던 수사팀이 해체됐다는 소식을 전해듣고 윗선에 계속 수사해 달라고 간곡하게 부탁하지만 거절을 당하고 말았다.

홍수(유승목)는 박형사(김중기)와 구형사(송부건)이 강우에 대한 걱정을 얘기하자 “도강우 그놈 뼛속까지 형사다. 기다려 보자”라고 말했다.

서율(김우석)은 이모에게 사촌동생이 어플로 여행에 무료로 당첨됐다고 하며 친구와 일본으로 떠났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한편, 권주(이하나)는 일본 오사카 총영사관의 조영춘 영사로부터 충격적인 전화 한 통을 받게 됐다.

오사카의 한 미술 창고, 화가 카네키 유키코가 목이 잘린채 살해된 현장에서 강우(이진욱)의 신분증이 발견된 것이다.

조영춘 영사는 권주에게 “만약 도강우 형사가 범인이라면 외교문제도 발생한다”고 말했고 권주는 골든타임 팀에게 이 사실을 전했다.

골든타임 팀은 다급히 일본으로 향하고 우여곡절 끝에 오사카의 한 병원에서 강우를 만나게 됐다.

 

OCN‘보이스3’방송캡처
OCN‘보이스3’방송캡처

 

한편, 서율(김우석)의 사촌동생과 친구는 어플 무료 여행 사기를 당하고 다시 료칸을 예약하고 묵게되지만 그곳은 불길한 기운을 풍겼다.

독종으로 유명한 일본 형사 료지(박동하)는 강우의 신변을 보호하고 있었지만 그가 일본인을 죽인 연쇄 살인마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알고 탐탁치 않게 생각했다.

또 료지(박동하)는 강우(이진욱)가 깨어나자마자 경찰들과 몸싸움을 하고 강압적으로 저지했고 그때 도착한 골든타임 팀 권주는 료지와의 첫 만남이 시작되면서 앞으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OCN 드라마‘보이스 시즌3’은 매주 토,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