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나혼자산다' 기안84, 장애인 희화화 웹툰 공개사과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5.11 11:0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시민단체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10일 기안84(본명 김희민·35)의 네이버 웹툰 '복학왕'에 청각장애인을 비하하는 표현이 담겼다며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기안84는 "잘못된 방향으로 과장하고 묘사했다"며 사과했다.

전장연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7일 공개된 248화 '세미나1'에 나오는 장면 중 하나를 예로 들며 "주시은이라는 캐릭터가 말이 어눌하고 발음도 제대로 못 하는 것은 물론, 생각하는 부분에서도 제대로 발음을 못 하는 것처럼 등장 내내 표현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기안84 '복학왕' 중 한 장면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제공]
기안84 '복학왕' 중 한 장면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제공]

이어 "이는 청각장애인이 말을 제대로 못 할 것이라는 편견을 고취하고 청각장애인을 별개의 사람인 것처럼 차별하는 것"이라고 꼬집으면서 "특히 이번 연재물에서는 청각장애인을 지적으로도 문제가 되는 사람처럼 희화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는 명백히 장애인차별금지법에 따른 장애인에 대한 차별 행위"라며 "기안84에게 이런 식으로 청각장애인을 희화화할 정당성은 없다"고 단체는 강조했다.

전장연은 기안84를 향해 "지금까지 작품을 통해 지속해서 차별 행위를 해온 데 대해 공개적으로 사과하라"라고 요구하는 한편, 네이버를 향해서도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차별 행위가 다른 작품에서 재발하지 않도록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덧붙였다.

이에 기안84는 문제가 되는 부분을 수정한 뒤 해당 회 말미에 따로 입장을 내고 "이번 원고에 많은 분이 불쾌할 수 있는 표현이 있었던 점에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성별, 장애, 특정 직업군 등 캐릭터 묘사에 있어 많은 지적을 받았다"며 "작품을 재밌게 만들려고 캐릭터를 잘못된 방향으로 과장하고 묘사했다"며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

이어 "앞으로는 더 신중하겠다. 정말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Tag
#기안84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