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KT 채용비리 수사지휘’ 남부지검장 장인도 청탁 의혹…김성태 딸 등 부정 채용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5.10 18: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KT 채용비리 의혹을 지휘하는 권익환 서울남부지검장의 장인도 이 회사 채용에 연루된 정황이 확인됐다. 검찰은 권 지검장을 일단 직무에서 배제 조치했다. 

10일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은 "KT 채용비리 수사과정에서 최근 복원된 관련자들의 이메일 등을 통해 2012년 상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에서도 3명의 부정채용이 있었던 사실을 추가로 발견했다"며 "이 3명에 대한 관련자료를 검토하던 중 1명이 서울남부지검장의 처 사촌이며, 지검장 장인의 부정채용 관련 청탁 의혹이 제기됐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같은 내용을 지난 9일 구속기소된 이석채 전 KT 회장의 공소장에도 포함했다고 밝혔다.

이석채 전 KT회장 / 뉴시스
이석채 전 KT회장 / 뉴시스

검찰은 지난달 26일 권 지검장의 장인 손모씨를 참고인으로 소환조사했다고 전했다. 

검찰은 전날 이 전 KT 회장을 업무방해 혐의로 구소기소했다. 이 전 회장은 KT 회장으로 재직하던 2012년 상하반기 대졸 공채와 홈고객부문 공채에서 11명의 부정채용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 전 회장이 2012년 상반기 대졸신입사원 공채에서 3명, 하반기 대졸 공채에서 4명, 같은 해 홈고객부문 공채에서 4명이 특혜채용되는 과정에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검찰은 2012년 KT 공채에서 총 12건의 부정채용이 일어난 사실을 확인했다. 아울러 검찰은 딸 채용 의혹으로 이번 KT 수사의 시발점이 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수사는 별도로 지속할 방침이다.

현재 김 의원 외에도 허범도 전 자유한국당 의원, 성시철 한국공항공사 전 사장, 정영태 동반성장위원회 전 사무총장, 김종선 전 KTDS 사장 등의 자녀나 지인이 KT 채용비리로 특혜를 입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