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기생충’ 박소담, 김대령-조달환-이순재와 함께 연극 관람 인증샷…“가슴 벅찼던 어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영화 ‘기생충’ 박소담이 연극 관람 인증샷을 공개했다.

박소담은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슴 벅찼던 어제♥ #앙리할아버지와나 오랜만에 #앙리할아부지 와 두 #폴 그리고 우리의 #소현선생 과 함께 또 한번 아주 많이 행복했습니다..히힛♥”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박소담은 이순재, 조달환, 김대령과 함께 포즈를 취한 모습이다.

과거 ‘앙리할아버지와 나’에 출연했던 그가 지금의 출연진과 함께한 모습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대령-조달환-박소담-이순재 / 박소담 인스타그램
김대령-조달환-박소담-이순재 / 박소담 인스타그램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작년 이맘때쯤 대전 공연 그리워요”, “소다미야 예쁘다”, “사랑둥이ㅜㅜㅜ”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1991년생으로 만 28세가 되는 박소담은 김고은과 같은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 연극원 출신으로, 2013년 단편영화 ‘더도 말고 덜도 말고’로 데뷔했다.

그는 2015년 개봉한 영화 ‘경성학교 : 사라진 소녀들’에서 홍연덕 역을 맡으며 본격적으로 얼굴을 알렸다.

더불어 같은 해 개봉한 영화 ‘베테랑’과 ‘사도’, ‘검은 사제들’ 등에 출연하면서 대세 배우로 등극했다.

특히 ‘검은 사제들’에서는 악령에 홀린 여고생 영신 역을 완벽히 소화하며 제37회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을 만 24세의 나이로 수상했다.

이후 연극 ‘렛미인’과 ‘클로저’, ‘앙리할아버지와 나’ 등에 출연하면서 활동 영역을 넓혔다.

박소담은 올 초 개봉한 ‘언더독’에서 밤이 역을 맡아 성우 연기를 선보이면서 다시금 주목받았다.

더불어 5월 말 개봉예정인 봉준호 감독의 신작 ‘기생충’에서 기정 역을 맡아 눈길을 끈다. 또한 영화 ‘후쿠오카’서는 소담 역을 맡는다.

한편, 봉준호 감독의 신작 ‘기생충’은 2019년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되었으며, 30일 개봉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