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트럼프 탄핵' 촉구 서명 1천만명…의회에 전달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5.10 12: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1천만명의 서명이 담긴 청원이 9일(현지시간) 미 의회에 전달됐다고 AFP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들 서명은 '탄핵 필요'(Need to Impeach), '여성행진'(Women's March), '미국을 위한 민주주의'(Democracy for America) 등 탄핵운동에 참여한 시민단체들 주도로 모인 것이다.

이날 의회 전달 행사에는 민주당 내 적극적 탄핵 찬성파인 라시다 탈리브·앨 그린 하원의원이 동참했다.

1천만명이 서명한 트럼프 탄핵 청원 [AFP=연합뉴스]
1천만명이 서명한 트럼프 탄핵 청원 [AFP=연합뉴스]

라시다 탈리브 의원은 탄원이 담긴 수십 개의 박스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이토록 어두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지금, 나에게 이 순간은 한 줄기 빛과 같다"고 말했다.

앨 그린 의원은 "우리가 오늘 여기에 있는 1천만 가지 이유가 있다"며 탄핵 절차 개시는 헌법상 필요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도덕적 명령은 항상 정치적 편의에 승리한다"며 "헌법적 위기를 겪고도 아무것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는 탄핵 절차 개시에 부정적인 당 지도부를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제럴드 내들러 하원 법사위원장은 이날 윌리엄 바 법무장관이 로버트 뮬러 특검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보고서 전체를 제출하라는 의회의 요구를 거부하자 "대통령이 법을 따르지 않고 있고 의회에 모든 정보 제공을 거부하고 있다"며 이는 "헌법적 위기"라고 말했다.

하지만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사법 방해'를 계속하고 있다고 비판하면서도 정치적 역풍을 우려해 탄핵에는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대선 당시 러시아 정부와 공모했다는 의혹을 받았으며 이와 관련한 뮬러 특검의 수사를 방해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