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식입장] 하이스타미디어 측 “헤일로(HALO) 전속계약 만료 맞아…향후 활동 논의 중”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5.08 10: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그룹 헤일로가 소속사와의 계약이 만료됐다.

8일 헤일로의 소속사 하이스타미디어 측은 “오운, 디노, 재용, 희천, 인행, 윤동은 지난 2019년 4월부로 전속계약이 만료됐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군 복무 중인 디노 포함 6인 멤버 전원의 향후 활동에 대해서는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엑스포츠뉴스는 “헤일로가 지난 4월 말 소속사와의 전속계약이 만료됐다”고 단독보도했다.

헤일로(HALO)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헤일로는 2014년 싱글 앨범 ‘38℃’로 처음 데뷔한 6인조 아이돌이다.

멤버 오운, 디노, 재용, 희천, 인행, 윤동으로 구성됐으며 ‘어서이리온now’, ‘Suprise’, ‘니가 잠든 사이에’ 등으로 활동한 바 있다.

아래는 하이스타이엔티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헤일로 소속사 하이스타이엔티입니다.


 


금일 보도된 헤일로의 계약 종료 관련 공식 입장입니다.


 


헤일로 오운, 디노, 재용, 희천, 인행, 윤동은 지난 2019년 4월부로 전속계약이 만료 되었으며, 현재 군 복무 중인 디노 포함 6인 멤버 전원의 향후 활동에 대해서는 논의 중에 있습니다.


 


헤일로를 아껴주시는 팬 여러분의 관심과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 드리며, 당사에서는 계속해서 좋은 인연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