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불타는 청춘’ 최민용-김부용, 명불허전 투닥투닥 브로맨스 케미…“불이 너무 세”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5.07 23: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불타는 청춘’에서는 곡성의 아침을 준비하는 ‘불청’ 멤버들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7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아침 식사를 위해 각자 바쁘게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성국은 오현경에게 젓가락과 접시를 챙겨주는 등 짝꿍의 면모를 뽐내며 살뜰히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 

멤버들은 어제 먹은 밥을 누룽지로 만드는가 하면, 막내라인 용용 브라더스는 계란프라이 준비에 나섰다. 

최민용은 “맛소금 같은데?”라고 하자 김부용은 “흰자에 넣으면 짜. 노른자에 넣어”라고 하는가하면 “불이 너무 세”라고 하는 등 투닥투닥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SBS ‘불타는 청춘’ 캡처

이때 김광규가 냄비를 옮기다가 넘어졌고 김광규는 “아 부끄러워”라며 고통 속에서도 부끄러움을 감추지 못해 멤버들을 폭소케했다. 

부끄러워하는 김광규에게 최민용은 “형 뒤로 갈까?”라고 센스있는 배려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최성국은 “광규 형이 반 정도 넘어갔을 때 나랑 눈이 마주쳤어”라며 당시 상황을 털어놨고, 김광규는 “이거봐라”라며 손목의 상처를 보여주며 머쓱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최민용표 스크램블과 함께 간장게장, 김치찌개 요리까지 푸짐한 아침상이 완성돼 시청자들의 군침을 자극했다.

‘불타는 청춘’은 중견 스타들이 서로 자연스럽게 알아가며 진정한 친구가 되어가는 과정을 담은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