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보이스 시즌3’ 손은서, 비오는 날 막걸리+두부김치…“추적추적”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5.08 02: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배우 손은서가 ‘보이스 시즌3‘ 첫 방송을 앞두고 근황을 전했다.

지난달 25일 손은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Rain #추적추적#비가올땐#막걸리#두부김치#푸른별#안국역#고추짜장면#탕수육#광장동#이젠꽃도지겠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주전자에 든 막걸리를 잔에 따르는 손은서가 담겼다. 비오는 날 두부김치에 막걸리를 마시는 친근한 그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역시 비오는 날에는 막걸리죠”, “두부김치라니 너무 먹고 싶어요”, “와 나도 갑자기 술 먹고 싶다”, “보이스 시즌3 기대하고 있어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손은서 인스타그램
손은서 인스타그램

한편, 손은서는 오는 11일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보이스3’(극본 마진원, 연출 남기훈, 제작 키이스트)로 돌아온다.

시즌1과 시즌2에 이어 골든타임팀 브레인 박은수 역을 맡은 손은서는 OCN 측을 통해 시즌3에서 골든타임팀 콜팀 지령팀장으로의 활약을 예고했다. 물론, 여전히 ‘권주 바라기’로 폭발사고 이후 청력에 이상이 생긴 강권주(이하나) 센터장에게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줄 예정이라며 “한층 날카로워진 박은수”를 기대케 했다. 그녀에겐 어떤 변화가 있었을까.

먼저 “‘보이스3’에서는 강권주 센터장이 현장에 나가 있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112 신고 센터로 코드 제로 사건이 접수되면, 팀원들에게 지령을 내리는 등 센터장의 역할을 박은수가 대신해야 한다”는 변화를 알린 손은서는 “그래서 지난 시즌과는 다르게 머리를 단발로 잘라 스타일링 면에서도 변화를 줬다”고 밝혔다. 그래서일까. 오늘(29일) 공개된 스틸컷 속 짧은 단발의 손은서는 더욱 노련해진 박은수를 예고하는 듯하다.

이어 손은서는 “박은수는 어떻게 보면 강권주 센터장보다 더 이성적일 때가 있는 인물이다. 그런 점이 강권주를 보좌하는 데 강점으로 작용한 것 같다. 겉으로 표현하지 않아도 센터장이 짊어지고 있는 무게를 들여다볼 줄 알고, 진심으로 걱정하고 힘이 되어준다”고 설명했다. 동시에 “그런 그녀를 존경하고 신뢰하게 되었다”는 것. 캐릭터에 대한 깊은 이해와 애정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었다.

마지막으로 “부담감도 있지만, 책임감이 든다”며 ‘보이스3’에 임하는 속내를 솔직하게 이야기한 손은서는 “‘보이스3’는 피해자의 목소리를 통해, 그들이 겪는 아픔과 현실적인 대면 등 사회적 문제에 대해 깊이 생각해보게 하는 작품”이라며 “우리가 경각심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무엇일지, 또 어떤 노력을 해야 하는지 생각해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깨어난 어둠, 골든타임은 끝나지 않았다. 더욱 강력해진 ‘보이스3’는 ‘뷰티 인사이드’, ‘터널’의 남기훈 감독이 연출을, 마진원 작가가 시즌1과 시즌2에 이어 집필을 맡는다. 오는 5월 11일 토요일 밤 10시 20분 OCN에서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