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아이돌룸’ 김종민, “드림노트 제가 정말 아끼는 동생들”(feat.청하-밴디트)

  • 이예지 기자
  • 승인 2019.05.07 19: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예지 기자] ‘아이돌룸’에서는 청하와 김종민이 출연해 각자 자신의 소속사에 있는 걸그룹 동생들의 홍보에 나섰다.

7일 방송된 JTBC ‘아이돌룸’에서는 청하와 김종민 그리고 이들의 소속사에 있는 동생들 밴디트와 드림노트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형돈은 드림노트를 어색해하는 김종민에게 “오늘 처음 보는 사이죠?”라고 물었다.

이에 김종민은 “아닙니다. 친합니다. 우리”라며 당황하듯이 말했다.

이에 드림노트 미소는 김종민을 지금까지 2번 봤다며 솔직하게 얘기했다.

미소는 “데뷔 전 거리 공연 때 첫 만남을 가졌고 오늘이 두 번째다”라고 전했다.

김종민은 데뷔 전 거리 공연 때 MC를 봐줬다며 언급했다.

일단 김종민과 드림노트는 안면이 있는 사이였다.

한편, 청하-김종민은 밴디트-드림노트와 함께 콜라보 무대를 선보였다.

‘아이돌룸’ 방송화면 캡처
‘아이돌룸’ 방송화면 캡처

밴디트와 함께 무대 한 소감에 대해 청하는 “무릎 아픈 동작이 많은 ‘롤러코스터’를 함께 했는데 무릎을 안 꿇을 줄 알고 평소보다 살살 췄는데 다들 무릎을 꿇어서 밴디트에 맞춰 서서히 내려갔다”라며 그들의 열정에 대해 전했다.

아직은 낯선 신인 밴디트와 드림노트.

청하와 김종민에게 직접 그들의 소개를 부탁했다.

데프콘은 김종민에게 “사람 찾기가 안 됐으면 좋겠어요” 라며 말했다.

여유 있는 청하와는 달리 어딘가 불안해 보이는 김종민. 

청하가 직접 소개하는 ‘내 동생들’. 그는 한 명 한 명 이름과 현재 포지션 등을 상세히 알려줬다.

이에 반해 김종민은 드림노트 멤버들의 이름을 잘 못 줘 웃음을 줬다. 하지만 그는 드림노트를 향해 “제가 정말 아끼는 동생들입니다”라고 연신 말했다.

‘아이돌룸’은 매주 화요일 저녁 6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