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이몽’ 유지태-이요원, 지금 이 시대를 만든 독립투사들의 삶 (종합)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5.07 00: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독립 투사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 ‘이몽’이 베일을 벗었다. 

지난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신사옥에서 MBC 새 주말드라마 드라마 ‘이몽’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윤상호 감독, 이요원, 유지태, 임주환, 남규리가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MBC 특별기획 ‘이몽’(연출 윤상호/ 극본 조규원/ 제작 이몽 스튜디오 문화전문회사)은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이 펼치는 첩보 액션극. 

임주환-남규리-윤상호 감독-이요원-유지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유지태는 ‘이몽’이 개인적으로 너무 하고 싶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독립 투사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기 때문에 너무 하고 싶었다. 나름의 신념이 있었다. 사이즈가 작든 크든 배우의 부담감은 같을 것”이라며 “물론 200억이라는 단어가 주는 위압감과 배우로서 느끼고 감당해야 하는 책임감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배우로서 진심을 담기 위해 노력하고 감정을 제대로 녹인다면 시청자, 관계자분들이 알아주고 같이 느껴줄 거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유지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유지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유지태는 극중 무장독립투쟁을 이끈 의열단장 ‘김원봉’ 역을 맡았다. ‘김원봉’은 일제 강점기 독립운동가였던 실존 인물로 극과극의 반응을 얻고 있다. 

이에 대해 유지태는 “김원봉이 아니더라도 실존인물을 연기할 때는 부담이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잘 표현하고 싶고 미화시켜도 안 된다. ‘김원봉’ 같은 경우는 의열단장의 상징성을 가져왔고 실존인물과는 완벽하게 다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지태는 “그렇기 때문에 우려하는 부분들은 피해갈 수 있다는 생각을 한다”며 “시대적 배경이 1930년대이기 때문에 이념의 갈등, 대립의 시대와는 다르다. 그리고 독립 투쟁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작품이기 때문에 논란이 있을 이유가 없다”라며 김원봉 캐릭터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윤상호 감독은 “논란의 여지가 될 수 있는 한 분이지만 김원봉은 독립운동의 큰 획을 그었다”며 “김원봉의 일대기를 다루지 않았지만 김원봉을 통해 많은 독립운동가를 투영시켜 녹여냈다”며 김원봉이라는 이름을 버리고 가고 싶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요원-유지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요원은 “이 작품을 꼭 하고 싶다,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마침 이 작품이 방영될 때가 임시정부 100주년이라는 기념일이 있었기 때문에 정말 하고 싶다는 생각이 커서 하게 됐다”며 “촬영 다 마치고 이런 자리에서 인사 드릴 수 있는 것도 굉장한 행복”이라고 ‘이몽’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일본인의 손에 자란 조선인 외과의사와 독립군 밀정을 오가는 ‘이영진’ 역을 맡은 이요원은 “겉은 일본사람이라고 생각하지만 어떤 계기와 수많은 정신적인 고민으로 인해 본인의 뜻을 향해 가는 캐릭터”라며 자신이 맡은 인물을 소개했다.

이어 “아무래도 드라마 속에서도 그렇고 들키지 않아야 하는 밀정이기 때문에 그런 것들이 연기하는 입장에서는 되게 재미있었다. 실제로 그 속에 살았으면 힘든 삶이었겠지만, 그걸 표현하는 배우로서는 매력적인 캐릭터였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요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요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요원은 ‘이몽’을 통해 느낀 점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이 작품을 촬영하면서 그 시대에 맞게 보호막 안에서 일본인처럼 살면 행복할 수도 있었을텐데 ‘왜 저 여자는 아무도 강요하지 않았는데 밀정이 됐을까’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 그렇게 살아도 결코 행복하지 않았을 것이란 생각이 들었다”고 자신이 생각한 ‘이영진’이란 인물의 삶에 대해 말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이 작품을 하면서 이 시대에 정말 ‘나는 행복한 삶을 사는 구나’ 싶었다”며 “독립운동을 했던 사람들이 바라던 평범한 삶을, 아무렇지 않게 하루하루 살아가는 것을 다시 한번 생각하고 감사함을 느끼게 된 계기가 된 것 같다”고 털어놨다. 

유지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유지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동안 한국 드라마 및 영화에서는 일제 강점기를 주제로 다룬 작품이 꽤 많이 나왔다. 작년 큰 성공을 거둔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을 비롯해 영화 ‘동주’, ‘군함도’, ‘박열’ 등. 그 시대를 다룬 작품과 ‘이몽’의 차이점은 무엇일까.

이에 유지태는 “제목의 ‘이몽’이 ‘동상이몽’이 아니라 ‘이도일몽’이다. ‘같은 길 하지만 다른 꿈’이란 주제가 명확히 드러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어 “앞에 나온 작품이 어떻게 나왔던 간에 내가 참여한 드라마, 역할이 이순간 진심을 담으면 그게 차별점이 되고 우리의 정체성이 될 거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그 부분에 대해서는 깊게 생각해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요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요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요원은 “일제강점기를 다룬 이야기가 많았다. 지금 시대물이 쏟아져나오는 시기에 부담감이 없다면 거짓말 일 것”이라면서도 “내가 생각했을 때 ‘이몽’의 장점은 역사에 관심이 없던 학생과 사람들도 이 드라마를 보면서 찾아볼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존인물과 허구의 인물이 섞여있긴 하지만 그 시대에 커다란 사건 속 인물을 집중조명하는 부분도 있어서 그런 사람을 나도 모르게 궁금해서 찾아보고 쉽게 다가갈 수 있게끔 만든 작품인 것 같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임주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임주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특히 임주환은 짧지만 굵은 한 마디로 다른 한국 드라마와 ‘이몽’의 차별점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앞에서 좋은 말을 많이 해주셔서 무슨 말을 해야할지 모르겠다”면서도 “소재면에서 따지면 한국 드라마는 다 똑같지 않냐. 다 사랑 이야기다. 알고보니 누구의 어머니고 누군가의 아빠고. 그런 면에서 우리 드라마는 특별성이 있고 차별성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남규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남규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끝으로 남규리는 “역사를 이야기한다는 점에서 큰 메리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그 시대를 살았던 사람들의 이야기라 좀 더 디테일하게 선조들이 살아왔던 방식이 그려졌기 때문에 휴머니즘을 갖고 볼 수 있는 드라마”라며 “가슴 뜨겁지만 사람 사는 유쾌한 이야기도 들어있는 작품이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드라마로 1930년대 독립을 위해 뜨겁게 싸웠던 이들과 김원봉을 필두로 무장항일투쟁을 이끈 비밀결사 의열단의 활약이 드라마적으로 해석되어 브라운관에 되살아 날 예정이다.

임주환-남규리-이요원-유지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특히 이요원-유지태-임주환-남규리-허성태-조복래 등 탄탄한 연기력의 배우진, ‘사임당 빛의 일기’ ‘태왕사신기’ 등을 연출한 윤상호 감독, ‘아이리스’ 시리즈를 집필한 조규원 작가가 의기투합한 2019년 5월 최고의 기대작으로 등극해 첫 방송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한편, MBC 특별기획 ‘이몽’은 지난 4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토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인물관계도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