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SBS 8시 뉴스’ 황교안, 취임후 광주 첫 방문 ‘물세례’…아수라장이 된 송정역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5.03 20: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SBS 8시 뉴스’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일 취임 후 처음으로 광주에 방문해 물세례를 받는 모습을 전했다. 

3일 방송된 ‘SBS 8시 뉴스’에서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일 취임 후 처음으로 광주를 찾았다가 시민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SBS ‘8시 뉴스’방송캡처
SBS ‘8시 뉴스’방송캡처

 

황 대표는 여야4당의 선거제·개혁입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반발, 전날부터 ‘문재인 STOP 광주시민이 심판합니다’라는 이름의 1박 2일 규탄대회를 진행했다.

전날 경부선(서울-대전-대구-부산)을 타고 내려간 뒤 이날 호남선(광주-전주)을 타고 다시 서울로 올라가는 일정이었다.

이날 광주에서 한국당의 시작한 호남선 투쟁은 시작부터 삐걱 댔다.

행사 시작 시각인 오전 10시 30분이 가까워져 오면서 무대가 설치된 광주 송정역 광장은 광주진보연대, 광주대학생진보연합 등 시민단체와 일반 시민 100여명으로 가득찼다.

이들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튼 채 '자유한국당은 해체하라'. '황교안은 물러가라'등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이로 인해 황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당초 규탄대회를 열기로 한 광장을 벗어나 인도에서 ‘문재인 STOP 광주시민이 심판합니다’라는 현수막을 내건 채 행사를 시작했다.

황 대표는 마이크를 잡고 “자유한국당 당원 여러분, 말씀 들어주세요. 말씀 들으세요라고 입을 뗐지만, 시민들의 물러가라는 고성과 항의에 묻혀 연설을 이어갈 수 없었다.

시민들의 항의와 고성 소리는 점점 커졌고 황 대표는 연설을 마친 후 20여분간 시민들에게 막혀 움직이지 못했다.

한국당이 준비했던 문재인 정부 규탄 홍보물은 땅바닥에 내동댕이쳐졌고 황대표를 둘러싼 시민들과 경찰 간 밀고 당기는 몸싸움도 있었다.

일부 시민들은 황대표를 향해 500ml 생수병에 든 물을 뿌리며 항의를 했고 황 대표의 안경에 물이 묻기도 했다.

또 황 대표와 전라도 전주에서도 같은 일정을 이어졌고 내일(4일) 3차 광화문 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SBS 8시 뉴스’은 매일 밤 8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