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제이쓴♥’ 홍현희, 양갈래하고 뽐낸 깜찍함…“이뜨나 효니 순대머꼬찌포”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5.03 18: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아내의 맛’이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에 ‘아내의 맛’에 제이쓴과 함께 출연하며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홍현희의 일상에 관심이 모였다.

최근 홍현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게재하며 일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양갈래를 하고 눈을 찡긋거리며 깜찍한 표정을 짓고 있다.

특히 믿기지 않는 동안 미모에서 나오는 러블리한 분위기에 시선이 집중됐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현희쒸~~~~~~얼굴뼈 찾으셔야죵~~~~~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순대 만드실껀가요ㅋㅋㅋㅋ”, “언니 이미 먹고 오신건아니구여?ㅋㅋㅋㅋ”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현희 인스타그램
홍현희 인스타그램

홍현희는 1982년생으로 올해 38세인 개그우먼이다. 2007년 SBS 9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그는 4살 차이가 나는 제이쓴과 결혼했으며 그의 직업은 디자이너로 알려져 있다.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하는 제이쓴의 본명은 연제승이다.

지난해 10월 20일 부부의 연을 맺은 두 사람은 현재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 중이다.

그들이 출연하는 ‘아내의 맛’은 대한민국 셀러브리티 부부들이 식탁에서 소확행 라이프를 찾는 콘셉트의 예능 프로그램이다.

TV조선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TV조선을 통해 방송돼 홍현희-제이쓴 부부의 티격태격 귀여운 일상을 그려내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