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살림남2’ 김승현, 아버지-어머니에 가전 풀세트 선물 ‘안마의자 인증샷까지 남겨’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5.02 21: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살림남2’ 김승현이 부모님에게 가전 풀세트를 선물했다.

지난 1일 오후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부모님을 위해 공기청정기부터 효도 가전 끝판왕 안마의자까지 선물한 김승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승현과 아버지는 미세먼지 때문에 공기청정기가 필요하다고 성화인 어머니와 함께 대형 가전 매장을 찾았다.

하지만 아버지는 자신이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비싼 가격에 더 저렴한 제품을 사자고 했고, 어머니는 한 번 사면 오래 쓰는거니까 기왕이면 비싸고 좋은 것으로 사자고 입장이 갈렸다. 이에 김승현은 자신이 계산하겠다고 나섰다.

이후 어머니는 내친 김에 최신형 무선 청소기부터 드럼세탁기를 구경하면서 갖고 싶어했다. 특히 허리가 아픈 어머니가 안마의자에 앉아서 시원하게 마사지 받는 모습을 본 김승현은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이번 기회가 아니면 언제 선물 해드리겠어요”라며 무선청소기, 드럼세탁기, 안마의자까지 가전 풀세트를 결제하는 과감한 효도를 감행했다.

지나치게 과소비하는 것에 못마땅해하던 아버지는 막상 안마의자가 도착하자 매우 흡족해하고 자랑하기 위한 인증샷까지 남기는 등 빠른 태세 전환으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캡처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캡처

안마의자가 집에 있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란 둘째 김승환은 김승현이 사줬다는 소리에 돈의 출처를 폭로했다.

이에 김승현의 효도에 흡족해하던 부모님이 갑자기 김승현에게 화를 냈다. 알고 보니 살던 집의 계약기간이 만료되자 월세로 전환하면서 돌려받은 보증금으로 가전제품을 산 것.

아버지는 이사를 가기에는 아직 돈이 모자라 더 이상 부모님에게 손을 벌리고 싶지 않다는 김승현의 말에 그를 위로했다.

결국 어머니는 공기청정기를 제외한 다른 제품들을 모두 환불하기로 결심했고, 버렸던 청소기를 다시 주워와 감동을 자아냈다.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