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라미란-이성경-최수영 뭉친 ‘걸캅스’, 페미니즘-젠더 갈등-유출 논란 딛고 반등할까…정다원 감독 “클리셰 어떻게 벗어나나 지켜봐달라”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인터넷에서 예상치 못한 화제를 불러온 ‘걸캅스’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현장은 작품을 감상하기 위해 찾은 취재진들로 가득했다.

30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서 영화 ‘걸캅스’의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배우 라미란과 이성경, 최수영, 정다원 감독이 참석했다.

최수영-라미란-이성경-정다원 감독 / 흥미진진 제공
최수영-라미란-이성경-정다원 감독 / 흥미진진 제공

‘걸캅스’는 48시간 후 업로드가 예고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발생하고 경찰마저 포기한 사건을 일망타진하기 위해 뭉친 걸크러시 콤비의 비공식 수사를 그린 영화다. 라미란은 1990년대 여자 형사 기동대에서 맹활약을 했지만 지금은 퇴출 0순위 민원실 주무관 박미영 역을 맡았다. 그는 ‘꼴통 형사’ 조지혜 역을 맡은 이성경과 함께 투톱으로 영화를 이끈다.

특히나 ‘걸캅스’는 라미란이 2005년 데뷔한 이래 무려 14년 만에 주연을 맡은 첫 번째 영화로 관심이 모이고 있다.

더불어 최근 연예계에 큰 충격과 공분을 일으킨 승리-정준영-최종훈 등의 몰카 촬영 및 유포 사건을 떠올리게 하는 여성 범죄 소재를 전면에 내세운 가운데, 라미란과 이성경의 차진 케미스트리를 더해 관객의 공감을 얻을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라미란 / 흥미진진 제공
라미란 / 흥미진진 제공

이날 라미란은 “지금까지 영화 48편, 연기 생활 20년 차에 처음으로 주연을 맡은 라미란이다. 첫 주연이라 부담스럽기도 하고 내가 잘 해낼 수 있을까란 생각이 들었다. 강도 높은 액션씬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는데, 그 정도는 소화할 수 있는 거 아닌가”라며 여유를 보였다.

이어 “드디어 작품이 공개가 됐는데, 어떻게 보셨는지 제가 오히려 묻고 싶은 심정이다. 제가 걸어가야 할 길이라면 걸어가야 한다고 생각하고, 그에 대한 평가도 달게 받을 것”이라며 “이런 시도들이 더 많아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영화가 잘 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오락 영화이기에 제가 잘 소화해낼 수 있을거라고 믿어주신 것 같다. 진지하게 촬영에 임했다. 지금 굉장히 떨린다”고 덧붙였다.

/ 흥미진진 제공
최수영 / 흥미진진 제공

장미 역으로 사상 두 번째로 영화에 모습을 드러낸 최수영은 거친 욕설 연기가 돋보였다. 이에 대해 “사실 대본으로 봤을 때는 (욕이) 세다고 생각하지 못했다”면서도 “영화를 한다면 개성있는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었는데, 첫 대사부터 인상적이어서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본 리딩을 하면서 욕이 입에 붙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개인적으로 노력했다고 생각했는데, 촬영하면서 감독님이 욕이 너무 어색한 것 같다고 걱정하셨다. 최대한 거칠게 살다가 오라고 하셔서 평소에도 욕을 입에 달고 살았다”며 “그래서 촬영 후에도 한동안 입에 욕이 붙어있는 불상사가 일어나긴 했지만, 지금은 다 털어냈다. 걸그룹 출신이라는 것 때문에 부담은 있었지만, 캐릭터에 대한 욕심으로 도전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성경 / 흥미진진 제공
이성경 / 흥미진진 제공

조지혜 역을 맡은 이성경은 “액션 연기를 준비하긴 했지만, 비중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라미란 선배가 더 많은 수고를 하셨다”면서 “저는 결정적인 한 방을 주로 날리는 편이라 그 점에 포커스를 맞췄다”고 밝혔다.

또한 작중 등장하는 카체이싱 액션에 대해서는 “앞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운전을 해야하는 게 힘들었다”면서도 “하지만 즐겁게 촬영해서 기억에 남는다”고 전했다.

콤비로 나선 라미란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라미란 선배와 콤비로 호흡을 맞췄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했다”며 “촬영하는 내내 좋은 친구가 되어주시고, 파트너가 되어주셔서 감사하다. 라미란 선배가 없었다면 작품에서 아무것도 못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걸캅스’ 스틸컷 / CJ 엔터테인먼트 제공
‘걸캅스’ 스틸컷 / CJ 엔터테인먼트 제공

정다원 감독은 작품을 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제작사 대표님께서 3년 전에 여성 콤비물을 기획하셨다. 운이 좋게 제게 연출할 기회가 왔는데, 어떻게 하면 재밌게 혹은 거칠게 보여줄 수 있을까 고민하던 차에 디지털 성범죄와 관련한 뉴스와 탐사내용을 보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범죄가 사회에 만연해 있다는 생각을 했다. 게다가 검거를 하더라도 처벌도 미약하고 잡기도 힘들다고 하더라. 최근의 사태에는 연예인이 연루되어 있기 때문에 이제야 조명된 것이라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 영화로나마 유쾌하고 통쾌하게 범죄를 소탕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기획했다. 이 작품으로 경각심을 심어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견해를 전했다.

작중 등장하는 깜짝 카메오 군단에 대해서는 “의리와 친분을 통해 막강한 라인업을 만들었다”며 “사실 말도 안되는 라인업 아닌가. 배우분들께서 좋은 취지와 의미를 생각해주셔서 참여하신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정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비하인드와 감사 인사를 전했다.

‘걸캅스’ 스틸컷 / CJ 엔터테인먼트 제공
‘걸캅스’ 스틸컷 / CJ 엔터테인먼트 제공

과연 배우들은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을까. 라미란은 이에 대해 “여성들에게 어떤 메시지를 주고 싶다는 생각으로 임한 것은 아니다. 한 배우로서 시나리오가 술술 읽히게 돼 재미를 느껴서 참여한 것”이라며 “성범죄 피해자 중에 여성들의 비율이 높아 그렇게 생각할 수 있지만, 남성 피해자도 분명히 있지 않나. 요즘은 가해자나 피해자가 너무 쉽게 되어버리는 것 같다”고 안타까운 심경을 밝혔다.

더불어 그는 “성범죄와 관련해서 피해자 분들이 숨지 않고 자기 목소리를 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면서 “우리도 무의식중에 가해자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을 늘 갖고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라미란-이성경 / 흥미진진 제공
라미란-이성경 / 흥미진진 제공

이성경은 “콤비가 남녀 성별에 따라, 또는 나이에 따라 케미가 다르고 관계가 다르지 않은가. 올케와 시누이의 관계로서 같은 여성끼리의 콤비가 그려지는데, 어려운 과정에서도 힘이 되고 응원이 되고 용기를 얻을 수 있는 영화라고 생각한다. 그렇게 봐주신다면 정말 감사할 것”이라고 답했다.

최수영은 “젠더 이슈가 이렇게까지 사회적으로 이슈인가 싶어 놀랐다. 하지만 사건 중심으로 영화를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여자여서, 여자 형사여서가 아니라, 누구나 박미영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져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수영-이성경-라미란-정다원 감독 / 흥미진진 제공
최수영-이성경-라미란-정다원 감독 / 흥미진진 제공

정다원 감독은 최근 작품이 페미니즘, 여성혐오, 남성혐오 등의 젠더 갈등으로 이슈가 된 것에 대해 “인터넷에 올라온 시나리오 유출, 감독 인터뷰 유출 등의 내용을 전부 봤다”며 웃어보였다.

그러면서 “제목이 ‘걸캅스’라고 해서 이 작품이 여성만을 위한 영화는 아니다. 남성혐오적인 시선이나 젠더 갈등을 야기시키는 영화는 더더욱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영화는 영화로 봐주셨으면 좋겠다. 예상 시나리오에 등장했던 클리셰를 어떻게 벗어나나 지켜봐주셨으면 한다. 아마 안심하시고 보셔도 재미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터넷에서 ‘걸복동’이라는 멸칭으로 불리는 상황이지만, 적어도 눈으로 확인한 결과물은 그 정도로 조롱당할 정도의 작품은 아니었다. 배우들과 제작진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잘 전달되기를 바랄 뿐이다.

라미란과 이성경, 윤상현, 최수영, 염혜란, 위하준 등이 출연하는 영화 ‘걸캅스’는 5월 9일 개봉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