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여름아 부탁해’ 이채영, 이영은 남편 김사권에게 식사 제안…김기리에게 친구 이영은 소식 듣고 “누가 내 친구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이채영이 이영은 남편 김사권과 식세를 함께하고 김기리에게 친구 이영은을 만났다는 얘기를 듣는 모습이 그려졌다. 

1일 방송된 KBS1‘여름아 부탁해’는 우리가 문제적 남편, 친구, 가족 대문에 미치 것만 같아도 도저히 미워할 수 없기에 원수가 아닌 웬수라고 부르듯이 가족에게서 새로운 희망과 사랑을 꽃 피워가며 마침내 웬수지간의 갈등과 화해라는 결실을 보여준다.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특히, 난임부부, 입양아라는 독특한 소재가 우리 시대의 진정한 가족애를 되돌아 보게 할 예정이다. 

또 세대를 아우르는 따뜻한 힐링과 감동을 자아낼 것으로 기대되며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줬다. 

지난 시간, 준호(김사권)는 자신의 스승인 용진(강석우)을 만나러 갔다가 상미(이채영)가 남자와 실랑이를 벌이는 모습을 목격했다.

준호(김사권)는 상미(이채영)에게 폭력을 행사하려는 남자의 팔을 막아서며 상미와의 인연이 시작됐다. 

준호(김사권)는 병원에 도착하고 용진(강석우)에게 파격적인 스카우트 제안을 받게 됐다.

이를 지켜보던 상미(이채영)는 기회를 놓치지 않고 용진에게 준호(김사권)이 자신을 도와준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상미(이채영)는 준호에게 함께 식사를 하자고 제안했고 준호는 “아내가 몸이 안 좋아서 일찍 가 봐야한다”며 딱 잘라 거절을 했다.

그리고 곧바로 금희(이영은)에게 전화를 걸어서 “뭐 먹고 싶은 거 없어”라고 물었다.

이번 시간에는 명자(김예령)은 찜질방에서 TV에 출연 중인 아들 준호(김사권)을 보고 다른 손님이 채널을 돌리자 한바탕 소란을 피우고 경찰서까지 가게 됐다.

준호(김사권)의 친모 명자(김예령)는 경찰의 “쌍방 폭행이니 합의를 보라”는 말에 “이 여자 때문에 눈까지 다쳤다”라고 거짓말을 했다.

명자(김예령)는 찜질방에 돌아와서 계산을 하면서 정지된 카드로 계산을 하면서 꼼수를 부렸다.

한편, 상미(이채영)는 함께 식사하자며 준호(김사권)를 예고없이 찾아왔다. 

그런 상미에게 준호(김사권)는 “저한테 관심 있냐”라고 물었고 상미(이채영)는 “유부남이라면서?”라고 답했다.

이어 상미(이채영)는 준호에게 “사과를 받아야겠다. 어제 내가 식사 예약하는 거 뻔히 봤으면서 그때 말을 안하고 뒷통수를 치냐”라고 말했다.

상미는 준호가 건성으로 사과하고 차에서 내리자 홧김에 급발진을 했고 앞 차를 들이 받게 됐다.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한편, 금희(이영은)는 백화점에서 동창인 상미(이채영)의 대성(김기리)과 마주치게 됐다.

대성(김기리)은 금희(이영은)에게 반갑게 인사를 하고 그때 상미에게서 사고가 났다는 문자를 받게 됐다.

다시 돌아온 준호(김사권)는 상미(이채영)에게 순댓국을 먹자고 제안하고 그때 금희에게서 전화가 왔다.

대성(김기리)는 상미(이채영)을 만나서 “네 단짝 친구 왕금희를 만났다.게 임신했더라”고 말했고 상미는 “누가 단짝 친구야”라고 정색을 했다. 

또 준호(김사권)은 용진(강석우)의 스카우트 제안을 수락하기로 결심하고 용진의 딸 상미와 마주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되면서 둘의 관계가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줬다.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은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