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캐나다 10달러 '2018 올해의 지폐'…인권운동가 비올라 데스몬드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5.01 14:0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캐나다의 10달러 지폐가 국제은행권협회(IBNS)가 선정한 '2018 올해의 지폐'에 뽑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지폐는 캐나다의 흑인 여성 인권운동가 비올라 데스몬드 여사를 새긴 신권으로, 캐나다 중앙은행인 캐나다은행이 전 국민을 대상으로 지폐 인물 공모를 통해 선정해 지난해 11월 발권했다.

이 지폐는 스위스, 노르웨이, 러시아, 솔로몬 제도 등 다른 국가 지폐와 최종 경합을 벌인 끝에 최우수 지폐에 선정됐다.

캐나다 10달러 지폐 [캐나다은행]
캐나다 10달러 지폐 [캐나다은행]

이 지폐는 통상적인 디자인과는 달리 세로 모양으로 제작됐으며, 생전 데스몬드 여사 거주지인 노바스코샤주 핼리팩스시의 북부 지역 지도와 위니펙 소재 캐나다인권박물관을 새겨 도안됐다.

데스몬드 여사는 32세이던 지난 1946년 11월 8일 노바스코샤주 뉴글래스고의 한 극장에서 백인 전용 좌석에 앉았다가 이석을 요구하는 경찰에 맞서 이를 거부, 구금되면서 흑인 차별에 저항하는 인권 운동을 편 인물로 기록됐다.

지난해 세계에서 새로 발행된 신권은 총 150여 종으로, 협회는 이 중 10%를 골라 심사를 벌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