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알몸 여성 상가 침입해 소화기 뿌리며 난동…경찰 수사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4.30 22: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부산에서 한 여성이 알몸으로 돌아다니며 소화기를 뿌리는 등 난동을 부리고 달아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0일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7일 0시 20분께 부산 부산진구 한 상가 건물에 한 여성이 무단으로 침입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여성은 5층 옥상에 옷과 신발을 벗어 놔둔 뒤 알몸으로 계단을 통해 내려왔다.

3층 벽면에 있던 화재경보기를 훼손하고, 비상계단에 있던 소화기를 집어 마구 뿌리기도 했다.

정신질환 범죄 (PG) / 연합뉴스
정신질환 범죄 (PG) / 연합뉴스

1층 마트에도 소화기를 뿌린 뒤 달아나 내부에 있던 사람이 황급히 밖으로 나오는 모습도 폐쇄회로(CC)TV에 포착됐다.

상가 입주민들은 정신질환으로 추정되는 범행이 발생하자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범행 현장 주변 목격자와 CCTV 등을 통해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직 해당 여성이 누군지는 밝히지 못한 상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