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결혼 2주년’ 오상진, ‘임신’ 아내 김소영과 새벽 여의도 IFC몰 데이트 “영화는 앤드 게임→우리의 게임은 지금부터 시작”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4.30 17: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오상진이 아내 김소영에게 달달한 멘트를 했다.

30일 오상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결혼 2주년 기념일 새벽 아무도 없는 ifc몰의 소영 영화는 엔드 게임이었지만, 우리의 게임은 지금부터가 시작!!! #캡틴띵그리 #결혼기념일”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오상진-김소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오상진-김소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공개된 사진 속 오상진 아내 김소영은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김소영 / 오상진 인스타그램
김소영 / 오상진 인스타그램

특히 오상진 아내 김소영은 새벽 데이트에 신남을 표현해 보는 이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4/30일인가요? 저희랑 같으신가봐요? ㅎㅎ 축하드립니다~~~”, “사랑스러움~축하드립니당~”, “셜록패밀리 어셈블!!!!”, “존경합니다/2주년축하드려요♡”, “우리의 게임은 지금부터 시작이라니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저도 저만 생각하는 오빠와의 시간은 여전히 진행중이에요!! 오빠 우리 앞으로 오래 해먹어요ㅠㅠ” 등 반응을 보였다.

오상진 김소영 부부는 올해 결혼 2주년을 맞이해 모두의 축하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오상진은 아이오케이컴퍼니와 전속계약을 체결해 아내 김소영과 한솥밥을 먹는다는 입장을 전한 바 있다.

지난 11일 아이오케이컴퍼니는 “아이오케이 TN엔터사업부에는 아내인 김소영씨가 함께하고 있어 여러 방면에서 더욱 큰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거라 기대하고 있다”며 “두 사람의 활동에 적극적인 지지와 응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오상진은 2006년 MBC 24기 공채 아나운서로 데뷔했다.

이후 프리선언을 한 오상진은 아나운서 김소영과 웨딩마치를 올렸다.

한편 YG엔터테인먼트 소속이었던 오상진이 아이오케이컴퍼니로 이적하며 아내 김소영과 한솥밥을 먹게 됐다.

최근 김소영은 임신한 사실을 밝히며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결혼 2주년에 행복한 소식인 김소영의 임신까지. 

오상진♥김소영 부부의 행복한 앞날에 응원을 보내본다.

오상진 인스타그램
오상진 인스타그램

이하 방송인 김소영 SNS 전문.

그는 “처음 임신을 확인했을 때 자연스레 입가에 웃음은 피어났지만, 한편으론 어딘가 내 안의 기세가 뚝 끊어지는 느낌이었다”며 자신의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앞서 두 사람은 영국 여행 중 임신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져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았다.

처음 임신을 확인했을 때 자연스레 입가에 웃음은 피어났지만,

한편으론 어딘가 내 안의 기세가 뚝 끊어지는 느낌이었다.

실은 올해 초부터 전에 없던 피로도와 자주 나빠지는 컨디션 때문에 자책과 의심이 심했다.

책임지고 앞장서야 할 일은 점점 늘어나는데, 왜 이렇게 지치지.

왜 자정밖에 되지 않았는데 졸릴까. 신경써서 먹어도 소화가 잘 되지 않을까.

벌써 초심을 잃었나, 설마 게을러졌나. 같은 생각을 하며 불안해했다.

그 동안의 의문에 대한 명확한 답이 테스트기 두 줄에 있었다.

결혼과 임신, 출산은 행복이라는 확신에 가득찬 말들에 비해

현대 사회에서 여성이 느껴야 할 부담에 대해서는, 모두가 적당히 모른척 한다는 느낌을 자주 받았다.

그래도 애는 있어야지, 출산율이 이렇게 낮은데, 어차피 남자가 임신할 순 없는데, 여러가지 말들로 결국 여성의 짐은 모두가 모르쇠 하는 느낌.

그런데 석 달 동안 아이를 품어보니, 알면서 모르는 척 했던 게 아니라, 여전히 잘 알지 못했던거구나 싶다.

주변에 많은 선배들이 아이를 가졌고, 배가 부른 채 일을 했었는데 몰랐다.

이렇게 숨 쉬는 것 조차 어려운지, (그 뒤 출산과 육아에 비하면) ‘고작’ 초기 입덧에 정신을 못 차리고 앓아 누울 수 있다는 사실을 몰랐다.

처음에는 버티기로 했다. 배가 눈에 띄게 나올 때 까지는 숨겨야겠다.

내가 아프고, 몸을 사리면 직원들도, 서점도, 방송도, 옆에 있는 남편도 영향을 받을 테니까.

무엇보다 내가 시작한 일에 대한 애착과 욕심, 성공시키고 싶다는 꿈이 망가질 수도 있으니까.

한국에 돌아온 뒤 종일 변기통을 붙잡고, 열이 펄펄 나도 약을 먹을 수 없고, 외부 미팅이 있는 날은 요령껏 구역질을 해 가며 견뎠지만, 낮에도 밤에도 잠을 잘 수 없으니 아무렇지 않게 산다는 건 참 힘들었다.

그제야 예전에 무심코 들었던 이야기들이 실감이 갔지만

여전히, 생명의 탄생을 기뻐하기보다 주변에 폐가 될까 전전긍긍하고

남들이 모르게 완벽한 모습만을 보여야 한다는 생각. 그래야 일에 피해가 가지 않는다는 생각에 몰두했다.

온 몸에 발진 증상, 종일 굶는 날이 3주간 지속되자 겉으로도 티가 나기 시작했다.

외출을 자제하고 병원과 집에서 노트북을 보는 날이 많아지면서

몸보다 정신의 아픔이 문제가 됐다. 나라는 사람이 급속도로 쪼그라드는 느낌.

내가 여성이라는 사실을 잊고 사업을 확장한 것, 현재도 계속 일을 해야하는 여성이라는 것, 이게 시작이라는 것이 모두 두려워졌다.

무엇보다 괴로울 때는 나의 일하는 속도가 느려진게 확연히 느껴질 때.

갑자기 구형 컴퓨터가 된 듯한 느낌에 밀려오는 답답함.

지금 이 상황에서 '일 하는 속도'를 재고 있는 것에 대한 한심함.

그럼 어쩌란 말인가. 나를 바라보고 있는 회사는? 직원들은? 모든 상황을 생각하면 나만 조용해지면 되는데.

나와 같은 여성들이 얼마나 많을까?

임신을 축복으로 여기지 못하는, 일하는 여성.

임신을 대비해 다가온 기회를 애써 포기하는 여성.

출산, 육아의 최소한을 배려받을 수 있는 직장을 고르느라 다른 것은 따져보지도 못한 여성.

나중에는 자신이 많은 것을 내려놓았다는 사실도 잊은 채, 생활에 치여 먼 훗날 아쉬움과 회한을 남기는 여성.

그래서, 이 문제를 잘 컨트롤해야겠다고 느꼈다.

내가 이를 악물고 지내면, 나중에 나도 모르게 우리 직원에게도 그러기를 기대할 지 모른다.

사회에서 어른이 되면 '나도 다 참아냈는데, 너는 왜’ 하는 생각을 할지도 모른다.

그래서 숨기지 말고 공개해야겠다. 남편과 힘을 합쳐 방법을 찾아야겠다.

느려진 몸으로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하고싶은 일을 포기하지 않아도 된다는 걸 보여줘야겠다.

설령 잘 안될 때에는 자책하지 않고 받아들이는 법도 배워야겠다.

남편은 평소에도 그런 편이었지만, 최근 자신의 일을 하면서도 밥을 하고 청소하고, 집안 살림을 ‘모두’ 돌보는 것에 대한 확신을 가지고 더욱 최선을 다하고 있다.

태어났을 때 나와 아기에게 무엇이 필요할지, 자신이 무엇을 해야할 지를 생각해준다.

예전에는 이런 말을 하는 것도 꼴사납지 않을까 생각했지만 이제는 숨기지 말아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

배려받는 여성이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 당연하다는 것을 모두가 알 수 있도록.

앞으로 얼마나 신기한 일들이 벌어질까. 이제야 아이가 크고 있는 것이 실감이 가고, 조금은, 얼른 보고싶다는 생각도 든다. 

앞일을 모두 예단할 수 없지만, 잘 해보자!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