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해찬 "패스트트랙 지정은 20대 국회서 결론 내겠다는 의미"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4.30 11: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30일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과 관련해 "20대 국회에서 반드시 결론 내겠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해찬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당 여성정치참여확대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 인사말에서 "어제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 검경수사권 조정법이 신속처리안건으로 상정됐는데 내용상으로는 지금부터 시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연합뉴스 자료사진]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연합뉴스 자료사진]

이해찬 대표는 "특히 선거법은 여야 간 합의 없이 처리하기 굉장히 어려운 법"이라며 "4당(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이 합의한 것을 기초로 한국당과도 논의를 많이 해 합의 처리하도록 당에서 노력을 많이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법률적, 정치적으로 여성의 정치참여 보장 요구가 선거 때마다 나오는데 최근 와서 좀 나아졌다고 하지만 아직 미흡하다"며 "위원회가 활동을 활발히 해 많은 여성이 (정치에) 참여하도록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아울러 "요즘 젠더 문제를 상호 간 예민하게 바라보는 시각들이 있다"며 "이런 부분도 가능한 한 포용력 있게 다룰 수 있도록 노력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