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a형(hepatitis A) 간염, 올해 신고 건수 지난해 대비 237% 증가…‘a형 간염에 좋은 음식-잠복기-격리기간-증상은?’

  • 이예지 기자
  • 승인 2019.04.29 02: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예지 기자] A형 간염 환자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7%나 증가해 3600명에 육박했다.

지난 28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이날까지 a형 간염 신고 건수는 3597명으로 지난해 동기간 1067명 대비 237% 증가했다.

A형 간염 연도별 신고 건수는 2016년 4679명, 2017년 4419명에서 지난해 2436명까지 줄었는데 올해는 4개월 만에 지난 한 해 발생한 환자보다 1161명이나 초과한 상태다.

연령별로 30대(30~39세)가 1346명(37.4%)으로 가장 많았고 40대(40~49세) 1265명(35.2%) 순으로 나타나 전체 환자의 72.6%가 30~40대에 집중됐다. 20대(20~29세) 485명(13.5%), 50대(50~59세) 322명(9.0%), 기타 연령 179명(5.0%) 순이었다.

이처럼 30~40대 A형 간염 환자가 많이 발생한 배경엔 낮은 항체양성률이 있을 것으로 질병관리본부는 추정했다. 

A형 간염은 바이러스성 간염의 하나로 A형간염바이러스(Hepatitis A virus, HAV)에 감염되어 나타난다. 유행성간염, 전염성간염이라고도 한다. A형간염은 A형간염바이러스에 오염된 물을 마시는 경우 등의 경구감염으로 전파된다.

따라서 공중위생 상태가 나쁜 경우에 잘 생기며 해당 지역의 위생과 경제적 수준에 따라 유병률이 달라지는데, 대부분 개발도상국에 토착화되어 있다. 이밖에 A형간염바이러스 감염자와 직접적인 신체 접촉을 통해서도 A형간염이 전파되기도 한다. A형간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A형간염 환자의 배설물을 잘 관리하여 물 등이 이에 오염되지 않도록 하고, 늘 손을 청결하게 씻어야 한다.

또 물을 5분간 끓이거나 염소, 자외선 등으로 처리하면 A형간염바이러스를 비활성화 시킬 수 있기 때문에 이런 방법도 A형간염 예방에 효과적이다.

A형간염바이러스에 감염된 뒤 약 4주의 잠복기가 지나면 식욕부진·오심·구토·소화불량·설사 등의 증상과 함께 피로감·무력감·발열·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이어 황달이 나타나고, 앞선 증상은 서서히 호전된다. 하지만 유·소아기 때 감염된 경우에는 이런 증상이 거의 나타나지 않는다.

A형간염은 B형·C형·D형 간염과 달리 만성간염으로 진행되지 않는다. 일단 A형간염에서 회복되면 후유증이 남지 않고 평생 A형간염바이러스에 대한 면역을 얻게 된다. 다른 간질환을 가지고 있지 않으면 간세포가 파괴되어 간부전으로 이어지는 전격성간염으로 되는 일이 매우 드물기 때문에 사망률은 0.12%~2%로 낮다.

A형간염바이러스에 대한 항체로 진단하며 A형간염바이러스의 RNA를 검출해 진단할 수도 있다. A형간염에 대한 치료법은 아직 없다. 하지만 A형간염 백신이 나와 있어, 접종을 통해 예방할 수 있다. A형간염 백신은 2세 이상부터 접종할 수 있으며, 연령에 따라 용량이 달라진다. 초기 접종 후 4주가 지나면 항체가 형성되어 효과를 나타내는데, 총 2회 접종해야 하며 1회 접종 후 6~12개월이 지나면 1회 더 접종한다. 면역은 20년 이상 지속된다.

전파경로는 대부분의 경우 감염자의 대변에 오염된 물이나 음식 등을 섭취하면서 경구를 통해 감염되며, 주사기를 통한 감염(습관성 약물 중독자), 혈액제제를 통한 감염 등 비경구적 으로도 전파될 수 있다.

주로 경구를 통해 감염되므로 환자를 통해 가족 또는 친척에게 전파되거나 인구밀도가 높은 군인, 고아원, 탁아소에서 집단 발생할 수 있다.

전염기간은 증상발현 2주 전부터 황달 발생 후 2주까지 바이러스 배출이 가장 왕성하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증상은 두 가지가 있는데 잠복기는 감염 후 15~45일로 평균 4주의 잠복기 후 임상증상이 나타난다. 임상증상으로는 발열, 식욕감퇴, 구역, 구토, 쇠약감, 복통, 설사 등 다른 바이러스 간염과 유사하다.

일주일 이내에 특징적인 황달징후가 발생하는데, 각막 및 피부 황달, 콜라색 소변, 전신 가려움증 등이 이에 속한다.

소아는 거의 증상이 없는 불현성 감염(6세 이하에서 약 50%가 무증상)을 보이나, 연령이 높아질수록 증상이 심한 경우가 많으며, 심한 경우에는 치명적인 전격성 간염으로 발전하는 경우도 1-3% 정도에서 존재한다.

진단은 항A형 간염 바이러스 면역글로불린 M(IgM anti-HAV)항체 검사를 통해 확진하며 이 항체는 증상이 나타나기 5-10일 전에 항체가 나타나 감염 후 6개월까지도 지속된다.

면역글로불린 G(IgG anti-HAV)항체는 간염의 회복기에서 양성으로 나타나며, 수십 년간 양성으로 유지된다.

황달이 생기기 전 혈청 간 효소가 증가하며, 알라닌아미노전이효소(ALT, GPT) 수치가 아스파라진산 아미노전이효소(AST, GOT) 수치보다 훨씬 증가하게 된다.

황달을 진단하는 혈청 빌리루빈 수치는 대개 10 이상 증가하며, 기타 염증 인자 수치도 증가하게 된다.

아직까지 A형 간염 바이러스를 치료하는 약은 개발되지 않았다. 일반적으로 증상을 완화시키기 위한 대증요법이 주된 치료이며, 고단백 식이요법과 간에 휴식을 주는 것이 치료에 도움이 된다.

심한 증상을 동반하는 경우에는 입원 치료를 하여 증상을 완화시켜 주기도 한다.

예방으로는 공중 보건위생 손씻기, 상하수도 정비, 식수원 오염방지, 식품 및 식품 취급자 위생관리 등이 중요하다.

A형 간염 백신 접종은 1회 접종 후 6~12개월이 지나면 1회 더 접종하며. 면역은 20년 이상 지속된다.

A형 간염에 좋은 음식으로는 벌나무가 있다. 벌나무는 단풍나무과의 낙엽활엽교목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