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드라마 ‘녹두꽃’, 조정석-윤시윤-한예리-최무성-박혁권이 그릴 동학농민운동…“‘열혈사제’ 시청률 이어받을까” (종합)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4.27 00: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드라마 ‘녹두꽃’을 위해 흥행 보증 수표 조정석, 윤시윤, 한예리가 뭉쳤다.

이전에도 사극서 모습을 드러냈던 이들이 어떤 모습을 보일지 주목된다.

26일 오후 2시 서울 목동 SBS 사옥서 ‘녹두꽃’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제작발표회에는 조정석, 윤시윤, 한예리, 최무성, 박혁권, 박규영, 노행하가 참석했다.

SBS 제공
조정석-윤시윤-한예리-박규영-노행하-최무성-박혁권 / SBS 제공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다. ‘정도전’, ‘어셈블리’를 집필한 정현민 작가의 신작이며, ‘뿌리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 ‘쓰리데이즈’를 연출한 신경수 PD가 메가폰을 잡는다.

조정석은 자신의 과거를 향해 봉기한 동학군 별동대장 백이강 역을 맡았다. 작품에 출연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에 대해 조정석은 “영화에서는 사극을 한 적이 있었는데, 드라마는 처음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드라마를 통해서 긴 시간동안 많은 분들에게 인사드릴 수 있는 사극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늘 있었다. 그런데 때마침 이 작품을 만나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조정석 / SBS 제공
조정석 / SBS 제공

조정석은 “동학 농민 운동이라는 우리가 잊어서는 안될 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인물들의 사랑, 형재애 등을 다룬 이야기에 매료됐다”면서 “신경수 감독님과 정현민 작가님의 조합 역시 작품을 선택한 이유 중 하나였다”고 언급했다.

윤시윤은 조선의 메이지유신을 꿈꾸는 개화주의자 백이현 역을 맡았다. 윤시윤은 “드라마가 제작된다는 이야기를 기사로 먼저 접했다. 동학 농민 운동에 대해 평소에 갖고 있던 가치가 드라마화 되면 얼마나 재밌을까 싶어서 출연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고 답했다.

이어 “그러던 중에 감사하게도 제게 제안을 주셨다”며 “짝사랑으로 시작을 했는데, 사랑이 결실을 맺었다. 작품이 제게 먼저 다가온 케이스인데, 정말 열심히 사랑하고 있다”고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한예리 / SBS 제공
한예리 / SBS 제공

한예리는 이문이 아닌 사람을 남기는 삶을 택한 객주 송자인 역을 맡았다. 한예리는 작품을 택한 이유에 대해 “근래에 나왔던 사극과는 달리 민중을 다루고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었다”며 “시대의 흐름에 따라 기득권을 가진 사람들마저 선악이 모호해지는 순간이 있다는 게 매우 흥미롭게 다가왔다”고 밝혔다.

가상의 캐릭터를 연기해야 하는 데 어려움이 있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조정석은 “오히려 가상의 인물이기 때문에 배우의 상상력이 동원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며 “캐릭터가 입체적으로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윤시윤은 가상의 캐릭터를 연기하는 데 어려움이 있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제가 연기한 백이현은 개화라는 키워드를 가진 인물이다. 이를 위해 참고할 만한 인물은 3일 천하로 유명한 갑신정변을 주도한 인물들이었다”고 답했다.

윤시윤 / SBS 제공
윤시윤 / SBS 제공

그는 “그 시대를 이해하는 데 있어 대표적인 인물을 연기하는 입장이기 때문에 공부를 많이 했고, 지금도 노력하고 있다”며 “(다른 분들이 다 잘하고 계셔서) 저만 잘하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무성은 동학농민항쟁을 이끈 민초의 영웅 전봉준 역을 맡았다. 실존 인물을 연기해야 한다는 점이 다른 인물들과는 차이점인데, 부담이 분명히 있을 것 같았다.

이에 대해 최무성은 “전봉준이라는 인물이 역사적으로도 상당히 의미가 있는 인물이 아닌가. 우선 외형적으로는 체중을 감량했다. 후에 우금치 전투 이후에 끌려갈 장면들을 위해서 더 감량할 생각”이라고 웃으며 답했다.

최무성-윤시윤-한예리-조정석-박혁권 / SBS 제공
최무성-윤시윤-한예리-조정석-박혁권 / SBS 제공

하지만 이내 표정이 진지해지면서 “기본적으로 민초들의 영웅이라는 포지션을 갖고 있지만, 이 작품은 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창작물이다. 이 사람들이 왜 그런 선택을 했는지를 다루는 작품이기 때문에, 전봉준 또한 마찬가지로 그 시대를 살아간 한 사람으로서 접근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부담은 되지만 또 영광스럽다”라고 덧붙였다.

이외에 박혁권은 전라도 고부관아의 악명높은 이방 백가 역을 맡았다. 박규영은 백이현을 짝사랑하는 황명심 역을 맡았고, 노행하는 최경선 부대의 저격수 버들이 역을 맡았다.

박혁권은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저는 적폐 쪽이다”라고 밝혀 모두를 웃게 했다. 더불어 “주변에 참고할 인물들이 많아 연기하기는 어렵지 않았다”고 전했다.

박규영 / SBS 제공
박규영 / SBS 제공

박규영은 “황명심은 양반이지만 중인인 이현을 오랜 시간 동안 사랑하는 인물이다.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드라마를 통해 지켜봐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노행하는 “말수가 적고 내성적이지만, 누구보다도 탐관오리에 대한 분노가 깊은 인물이 버들이다. 저돌적이고 강인함을 지닌 인물이니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나이 차이가 9살 밖에 나지않는 박혁권과 부자 관계로 등장하는 것 때문에 몰입이 힘들지 않았을까. 박혁권은 “처음엔 걱정이 많았는데, 수염을 붙이니까 괜찮더라”면서 “그런데 아버지가~ 라는 대사를 할 때는 조금 오글거리더라. 그 외에는 괜찮았다”고 답했다. 조정석은 “촬영할 때는 전혀 이상하지 않았는데, 오히려 오늘 이 자리에서 이렇게 뵙게 되니 이상하다”고 답했다.

이에 박혁권은 “어디 가서 아버지라고 부르지 말고 삼촌 정도로 불러달라”고 위트있는 답을 남겼다.

극 중 이복형제로 등장하는 조정석과 윤시윤의 호흡은 어떨까. 조정석은 “호흡은 말로 형언할 수 없을 정도로 좋다”며 “상대 배우에 대한 배려심이 넘치는 배우라 상대를 편안해지게 하는 힘이 있다. 앞으로도 기대가 되고 즐겁게 촬영할 것 같다”고 답했다.

윤시윤-한예리-조정석 / SBS 제공
윤시윤-한예리-조정석 / SBS 제공

윤시윤은 “이 작품을 하게 된 순간, 데뷔 이래로 가장 많은 축하전화를 받았다. 특히 여자 지인분들에게 환호와 축하를 받았다”며 “이래서 조정석이구나 하는 느낌을 늘 받는다. 같은 남자인 제가 봐도 설렐 정도로 매력적이다”라고 답했다. 조정석은 쑥쓰러운 듯 그를 말리면서도 기분이 좋다는 걸 숨기지는 않았다. 

본 작품은 신드롬 급의 인기를 자랑했던 ‘열혈사제’의 후속작이다. 20%의 시청률을 기록했던 전작의 뒤를 이어 방영되는 것에 대한 부담은 없었을까.

조정석은 “‘열혈사제’가 너무 잘 되어서 축하드린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개인적으로는 (후속작으로 방영되는 게) 잘 됐다고 생각한다”며 “관심을 받는 위치에 있다는 것 자체가 감사한 일이다. ‘열혈사제’ 못지 않게 사랑받는 작품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윤시윤은 “한 번이라도 우리에게 기회가 있다는 생각이 들어 너무나도 복된 것 같다는 생각이다”고 답했고, 한예리는 “‘열헐사제’의 뒤라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면서 “하지만 결과와는 상관없이 기쁘게 받아들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혁권 / SBS 제공
박혁권 / SBS 제공

박혁권은 “사실 제가 최근 거절한 작품들이 다 대박이 났다. ‘열혈사제’도 제가 거절했는데, 이것도 대박이 나더라”면서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본 작품이 잘 될 것 같냐는 질문에는 주저없이 “잘 될 것 같다”고 답했다.

동학농민운동 125주년을 맞아 제작된 ‘녹두꽃’. 확실히 이전의 사극들과는 달리 영웅적인 면모를 강조하기보다는, 오히려 평범한 백성들의 면면을 다루고 있다는 점이 새롭게 다가왔다.

다만 등장인물이 많은 만큼, 분량 조절과 더불어 캐릭터 묘사가 역사를 왜곡하지 않는 선에서 진행되어야 한다는 부담을 잘 이겨내야 할 것으로 보인다.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은 26일 밤 10시 첫방송됐으며, 방영 되자마자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점령하면서 화제성을 입증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