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녹두꽃’ 윤시윤 “가상인물 백이현, 갑신정변 주요 인물들 참고해 연기”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4.26 16: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녹두꽃’ 윤시윤이 작품 속 캐릭터를 연기하는 데 고민했던 지점을 언급했다.

26일 오후 2시 서울 목동 SBS 사옥서 ‘녹두꽃’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제작발표회에는 조정석, 윤시윤, 한예리, 최무성, 박혁권, 박규영, 노행하가 참석했다.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다. ‘정도전’, ‘어셈블리’를 집필한 정현민 작가의 신작이며, ‘뿌리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 ‘쓰리데이즈’를 연출한 신경수 PD가 메가폰을 잡는다.

윤시윤 / SBS 제공
윤시윤 / SBS 제공

윤시윤은 조선의 메이지유신을 꿈꾸는 개화주의자 백이현 역을 맡았다. 윤시윤은 가상의 캐릭터를 연기하는 데 어려움이 있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제가 연기한 백이현은 개화라는 키워드를 가진 인물이다. 이를 위해 참고할 만한 인물은 3일 천하로 유명한 갑신정변을 주도한 인물들이었다”고 답했다.

그는 “그 시대를 이해하는 데 있어 대표적인 인물을 연기하는 입장이기 때문에 공부를 많이 했고, 지금도 노력하고 있다”며 “(다른 분들이 다 잘하고 계셔서) 저만 잘하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렇다면 어떤 계기로 이 작품에 참여하게 된 걸까. 이에 윤시윤은 “드라마가 제작된다는 이야기를 기사로 먼저 접했다. 동학 농민 운동에 대해 평소에 갖고 있던 가치가 드라마화 되면 얼마나 재밌을까 싶어서 출연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고 답했다.

이어 “그러던 중에 감사하게도 제게 제안을 주셨다”며 “짝사랑으로 시작을 했는데, 사랑이 결실을 맺었다. 작품이 제게 먼저 다가온 케이스인데, 정말 열심히 사랑하고 있다”고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윤시윤-조정석 / SBS 제공
윤시윤-조정석 / SBS 제공

극 중 이복형제로 등장하는 조정석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이 작품을 하게 된 순간, 데뷔 이래로 가장 많은 축하전화를 받았다. 특히 여자 지인분들에게 환호와 축하를 받았다”며 “이래서 조정석이구나 하는 느낌을 늘 받는다. 같은 남자인 제가 봐도 설렐 정도로 매력적이다”라고 답했다.

이에 조정석은 쑥쓰러운 듯 그를 말리면서도 기분이 좋다는 걸 숨기지는 않았다.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은 26일 밤 10시 첫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