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애플 혁신의 중심 'ID'팀 디자이너 3인 퇴사…지난 해 아이폰 판매 하락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4.26 15: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아이폰 등의 개발에서 고유한 미학을 구현하며 핵심 역할을 해온 애플 산업디자인팀의 주요 직원들이 곧 이 회사를 떠난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애플에서 35년 이상 일해온 리코 조컨도퍼와 대니얼 드 이얼리스가 최근 이 회사를 떠나기로 결정했다. 또 10년 경력의 줄리언 호니그도 몇 달 안에 애플을 떠날 예정이다.

조컨도퍼는 가족과 시간을 보내기 위해 일에서 벗어나 잠시 쉴 예정이라고 말했다.

애플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애플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애플의 산업디자인팀은 창업자인 고(故) 스티브 잡스의 강력한 지원 아래 아이폰을 포함한 애플의 각종 제품 개발에서 최종 결정권을 행사해온 막강한 조직이다.

이 팀은 1997년 애플에 다시 복귀한 잡스가 이 회사를 부활시키는 데 핵심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된다. 아이폰과 아이패드, 애플워치, 아이맥 등이 모두 이 팀의 작품이다.

잡스는 사내에서 'ID'란 약칭으로 불린 이 조직을 제품 개발 과정의 중추에 놓고 거의 매일 이 팀을 찾아 성과를 챙겼다.

약 20명으로 구성된 이 팀은 애플 제품의 외관과 느낌을 책임졌다.

애플 분석 사이트 어버브 애벌론을 운영하는 닐 사이바트는 "이 팀은 애플에서 전능한 권한을 지녔다"며 "산업디자이너들은 애플 기기의 사용자 경험과 관련한 최종 결정권을 쥐고 있으며 가족 같은 방식으로 일한다"고 말했다.

그는 애플이 맥이나 아이폰에서 증강현실이나 자율주행차 같은 새로운 사업으로 옮겨가는 시점에서 팀의 구성에 변화를 주는 것은 타당하다고 덧붙였다.

이 디자인팀은 가족처럼 끈끈한 협업 문화로 유명하지만 그동안에도 일부 구성원들이 회사를 떠났다. 2016년에는 대니 코스터가 액션 카메라 업체 고프로에 합류했고, 2017년에는 크리스토퍼 스트링어가 이 팀을 떠나 오디오 스타트업을 차렸다.

대신 애플은 스포츠 의류회사 나이키나 독립 스튜디오, 디자인 학교 등에서 새 디자이너들을 수혈해왔다.

WSJ은 "핵심 디자인팀 멤버들의 퇴사는 신제품 출시가 잠시 휴지기에 들어가고 애플이 새로운 구독 서비스를 강조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애플은 아이폰 판매가 하락세로 돌아서며 작년 4분기 10여 년 만에 처음으로 매출액과 수익이 감소했다. 이어 지난달에는 동영상과 비디오게임, 잡지 등을 구독하는 새로운 서비스를 출시하겠다고 발표하며 사업 다각화에 시동을 걸었다.

WSJ은 조컨도퍼 등 3인의 퇴사가 ID팀에게 새로운 생명을 줄 것이라고 평가했다.

조컨도퍼는 "우리에겐 훌륭한 신세대의 새 디자이너들이 있다. 지난 수십 년간 우리가 성취해온 것들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Tag
#애플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