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 매각 '본궤도'…매각 주간사에 CS증권 선정-연내 매각 목표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4.25 17: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아시아나항공[020560] 매각 작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연합뉴스에 다르면 금호산업[002990]은 25일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간사로 크레디트스위스(CS)증권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23일 다수의 기관으로부터 제안서를 접수해 평가한 결과 CS증권을 최종 낙점했다는 게 금호산업 설명이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이라는 대형 항공사 매각을 위해 매각에 대한 이해도 및 거래 종결의 확실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CS증권을 선정했다"고 했다.

서울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 앞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 앞 [연합뉴스 자료사진]

금호산업은 곧 CS증권과 자문계약을 맺고 아시아나 매각절차를 신속히 진행할 예정이다.

매각을 위한 주간사 선정이 마무리됨에 따라 아시아나 인수합병(M&A) 작업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통상 기업 M&A는 ▲ 인수합병 결정 ▲ 매각 주간사 선정 ▲ 자체실사 및 매각금액 책정 ▲ 인수합병 공고 ▲ 인수의향서(LOI) 접수 ▲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기준 작성 ▲ 인수제안서 접수 ▲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 양해각서 체결 ▲ 인수자 정밀실사 및 인수대금 조정 ▲ 본계약 체결 등 순서로 진행된다.

M&A 결정 이후 이제 첫걸음을 뗀 셈이지만, 아시아나 매각은 속도감 있게 진행될 전망이다.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이미 아시아나 매각 시간표를 '연내'로 잡은 바 있다.

산은은 지난 23일 아시아나에 대한 1조6천억원 규모의 지원 계획을 밝히면서 금호 측이 매각 주간사 선정 후 2개월가량 실사를 진행하고 구체적인 매각 방침을 정할 것으로 예상했다.

금융가에서는 이미 매각 주간사 선정과 함께 회계자문은 EY한영 회계법인이, 법률 자문은 법무법인 세종이 맡기로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 관계자는 "산은과 금호 측 모두 의지를 갖고 매각을 추진하는 만큼 상반기 내 실사를 마치고 7월에는 LOI 접수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연내 매각 성사를 위해서는 10월에는 최종 인수자 선정이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