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신한은행, 올해 신입행원 1000명 채용…상반기 350명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4.25 12: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올해 신입행원으로 지난해보다 100명 늘린 1000명을 뽑는다고 25일 밝혔다. 상반기에만 350명이 채용된다.

이번 상반기 채용은 개인금융과 기업·WM, 디지털·정보통신기술(ICT) 분야로 구분해 진행된다. 개인금융은 서류와 필기, 직무적합도면접, 최종면접을 본다. 기업·WM은 여기에 디지털역량평가를 추가한다. 디지털·ICT분야 채용은 서류와 1차면접(코딩평가 포함), 최종면접으로 진행된다.

서류 접수는 다음달 12시까지 신한은행 채용홈페이지에서 하면 된다.

신한은행
신한은행

신한은행의 올해 채용 목표는 '창의융합형 인재 확보'다. 상경과 공학, 인문학 등 다양한 전공과 배경지식을 바탕으로 창의적인 사고를 하는 인재를 요구한다.

또한 디지털 분야 역량을 강화한다. 채용팀장을 인공지능(AI)사업을 추진하던 ICT 출신의 디지털 전문가로 선발했다. 디지털·ICT 분야 채용은 연중 수시 채용으로 전환하고 적기 채용을 위한 '디지털·ICT신한인 채용위크'를 신설한다.

다양한 출신의 인재도 채용한다. 디지털·ICT전공자뿐 아니라 관련 직무경험을 보유한 특성화고(마이스터고) 졸업예정자나 사회초년생까지 지원대상에 포함된다. 학력보다는 직무역량에 초점을 두기 위해 코딩능력평가도 새로 도입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채용은 금융권 취업 준비생 뿐 아니라 디지털과 ICT관련 전공자들에게도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전형과정을 꼼꼼히 보고 해당 분야에 지원한 이유와 본인의 역량을 충분히 고민한다면 좋은 결과를 얻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