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기아차 1분기 매출액 12조4천억원, 영업이익 94% 급증…"텔루라이드 판매 호조"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4.25 12: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기아자동차가 통상임금 소송 합의에 따라 지난해 1분기의 2배 수준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다만 주력 차종의 노후화에 따라 전체 판매량은 늘었지만, 매출액이 감소하는 등 외형 성장은 상대적으로 부진했다.

기아차는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5천94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4.4% 증가한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25일 공시했다.

이는 노동조합이 통상임금 소송과 관련해 사측과 합의하면서 대표소송을 취하함에 따라 기존에 쌓은 충당부채의 일부가 영업외수익으로 환입됐기 때문이다.

경상이익도 9천447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83.9% 급증했다. 경상이익의 증가 역시 통상임금 소송 충당금 이자분이 환입된 영향이 컸으며 외환환산이익도 늘어난 효과가 반영됐다.

이에 따라 당기순이익은 작년 동기 대비 50.3% 증가한 6천491억원을 실현했다.

그러나 1분기 매출액은 12조4천444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0.9% 감소했다.

이는 1분기 글로벌 도매판매가 63만8천913대로 0.5% 증가했지만, 가격이 상대적으로 높은 레저용 차량(RV) 판매 비중이 낮아졌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1분기 국내 판매는 11만4천482대로 7.5% 감소했으며 해외 판매는 53만4천431대로 2.4% 증가했다.

주요 지역별로는 미국에서는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텔루라이드의 판매 호조 등에 따라 5.0% 증가한 13만8천259대를 기록했다.

기아차 텔루라이드 [기아자동차 제공]
기아차 텔루라이드 [기아자동차 제공]

반면 유럽에서는 2.1% 감소한 12만6천664대, 구조조정이 진행 중인 중국에서도 0.3% 감소한 8만1천979대를 각각 기록했다.

중남미와 중동, 아시아 등 기타 시장에서는 5.1% 증가한 18만7천529대가 판매됐다. 신흥 시장에서는 K3와 스토닉 등 차급이 낮은 차종의 판매가 증가했다.

매출원가율은 환율과 충당금 환입 효과 등에 따라 작년 동기 대비 2.5%포인트 하락한 82.1%를 기록했고 판매관리비 비율은 0.1% 증가한 13.1%로 집계됐다.

기아차 관계자는 "국내 등 일부 지역 판매 감소와 레저용 차량(RV) 주력 모델 노후화에 따라 매출액은 소폭 줄었지만, 판매단가 상승과 북미 수익성 개선, 통상임금 소송 충당금 환입 등에 따른 매출원가 감소로 영업이익은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기아차는 향후 전망으로 "올해도 어려운 경영여건이 지속될 것"이라며 RV 모델을 중심으로 한 신차 투입과 주요 지역별 볼륨 차급 판매 확대, 신흥시장 공략 강화 등을 통해 판매목표 달성과 수익성 방어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국 시장에서는 텔루라이드 판매를 본격화하는 동시에 신형 쏘울 판매 확대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하반기에는 소형 SUV(프로젝트명 SP2)를 글로벌 시장에 투입하고 국내 시장에는 플래그십 SUV인 모하비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을 출시하는 등 신규 SUV 모델을 적극적으로 투입해 수익성을 극대화한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국내에서는 K5 차세대 모델과 K7 부분변경 모델을 선보이고, 유럽에서는 씨드의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CUV) 모델 출시, 중국에서는 K3와 KX3 신차 판매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불확실한 경영환경에서 지속성장 가능성에 초점을 두고 미래를 위한 효율적인 투자를 포함해 전반적인 기업 경쟁력 강화에 집중함으로써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를 제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표] 기아차 1분기 영업실적

구 분 2019년 1분기 2018년 1분기 증감률
판매 대수(도매) 64만8천913대 64만5천495대 0.50%
  내수 11만4천482대 12만3천771대 -7.50%
해외 53만4천431대 52만1천724대 2.40%
매 출 액 12조4천444억원 12조5천622억원 -0.90%
영업이익 5천941억원 3천56억원 94.40%
경상이익 9천447억원 5천138억원 83.90%
당기순이익 6천491억원 4천320억원 50.30%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