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정준영, 성폭행 피해자 조롱…“연예인이랑 자고싶어서”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4.24 17: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정준영이 성폭행 피해자를 조롱한 내용이 공개됐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정준영을 비롯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멤버들에게 집단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 A 씨를 조롱하는 정준영의 발언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앞서 SBS funE는 정준영 단톡방에서 유포된 음성파일과 사진, 이들이 나눈 대화를 통해 자신이 성폭행을 당했다는 사실을 뒤늦게 확인했다는 피해자 A 씨에 대해 보도했다. 

그는 “지난 2016년 3월 정준영의 팬사인회 후 정준영와 최종훈, 버닝썬 김 모씨 등과 술을 마신 후 기억을 잃었다”라며 “다음 날 아침 정신을 차렸을 때 옷이 모두 벗겨진 채 호텔 침대에 누워있었다”라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당시 자신의 모습을 보고 당황한 A 씨는 옆에 누워있던 최종훈에게 무슨 상황이냐고 물었고, 최종훈은 “어제 기억 안나?”라며 웃었다고 말했다. 이어 허 씨는 성폭행하려는 제스쳐를 취하고, 하지말라고 말했더니 속옷을 찾아줬다고 설명했다. 

정준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준영을 비롯한 최종훈의 성폭행 관련 보도가 나간 후 A 씨는 최종훈에게 직접 연락해 자신이 피해자가 아닌지 물었고 최종훈은 “네 얘기조차 하지 않았다”라고 부인했다고. 하지만 A 씨는 공익 신고자인 방정현 변호사 측에 연락을 취해 사실관계에 대해 문의했고 방 변호사를 통해 당시 상황을 녹음한 음성파일 1개와 사진 6장이 단톡방에 존재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후 A 씨는 고민 끝에 5명을 고소하기로 결심했다고 전했다. 

해당 보도가 나간 후 누리꾼들은 “진짜 파렴치한이다”, “도대체 낯짝이 얼마나 두꺼운거지..? 상상 그 이상이네”, “진짜 저런 놈들은 다 잡혀가야함” 등 분노를 금치 못했다. 

이와 더불어 23일 방송된 ‘한밤’에서는 A 씨와 관련해 정준영이 조롱한 대화가 포착돼 충격을 더하고 있다. 

‘한밤’에서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대화방에서 정준영과 다른 멤버들은 A 씨의 음성파일과 사진을 공유하며 “어제 어땠어?”, “X 웃겼어” 등 조롱이 이어졌고, 특히 정준영은 “결국 걔는 연예인이랑 자고싶었던 것”이라며 일말의 죄의식도 느끼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A 씨는 “수치스럽고 다 처벌 받았으면 한다”라며 분통함을 호소했고 이들을 상대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