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오신환 사보임 불가는 그쪽 주장"…사보임 강행 시사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4.24 16: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24일 오신환 의원이 공수처 설치안의 신속처리안건 지정(패스트트랙)에 반대하는데 대해 "의원총회에서 민주적 절차에 의해 합의안이 추인된 만큼 합의한 대로 추진하는 게 당에 소속된 의원의 도리"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을 만나 "합의안이 추인돼 당의 총의를 모았다고 생각한다. 추인된 결과에 따라 집행할 책임도 원내대표에게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사보임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한 게 맞느냐'는 질문에 "그쪽(바른정당 출신 의원)의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김 원내대표의 이 같은 언급은 사보임을 강행할 뜻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 연합뉴스

특히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사보임 불가'를 주장하며 국회의장실을 찾아간데 대해 "각자의 입장에서 할 수 있는 행동을 할 것이다. 저부터도 할 수 있는 여러가지 방법들을 고려해 최선을 다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가능한 합의를 지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중으로 오 의원을 만나서 진의를 다시 한번 확인하고 최대한 설득을 해보겠다"며 "오 의원이 그 동안 이 일에 기여를 해온 만큼 마지막까지 매듭을 짓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 의원과) 사전 교감은 없었고, 어제 만나 합의안이 추인된 만큼 협조해달라고 부탁했지만, 많은 고민이 있는 것 같았다"며 "아침에 저를 만나 직접 말을 하겠다고 했는데 만나는 대신에 글을 올린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또 자신이 원내대표 회동 중에 '민주당에 가겠다'는 발언을 했다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의원총회 발언과 관련해 "말도 안 되는 소리고 저에 대한 모욕"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그러면서 "나중에 내가 민주당에 갈 수도, 한국당에 갈 수도 있는데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소수세력을 위해 필요하다는 얘기를 한 적 있다"며 "그런데 그 얘기는 쏙 빼고, 민주당에 갈 수도 있다고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김 원내대표를 모욕해 민주당 2중대처럼 얘기하는데 잘못됐다. 도에 지나친 발언이다"라며 "사람을 바보로 만들려는 의도다. 가만히 두지 않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