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문희상 국회의장, 항의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설전 후 쇼크로 병원 행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4.24 15: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언성을 높이는 과정에서 쇼크를 받아 병원으로 향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문 의장을 찾아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처리의 키를 쥐고 있는 바른미래당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의 사보임을 받아주지 말 것을 요구했다.

문희상 국회의장 막아서는 김명연 의원문희상 국회의장(왼쪽 두번째)이 24일 오전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문제로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대화 후 나가려 하자 김명원 의원이 막아서고 있다. /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 막아서는 김명연 의원문희상 국회의장(왼쪽 두번째)이 24일 오전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문제로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대화 후 나가려 하자 김명원 의원이 막아서고 있다. / 연합뉴스

이 과정에서 문 의장은 한국당 의원들과 설전을 벌였다.

이후 문 의장은 '저혈당 쇼크' 증세로 국회 의무실을 찾았고 '병원에 가는 게 좋겠다'는 의무진의 소견에 따라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이동했다고 국회 관계자가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