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손정의 회장, 비트코인 투자했다 1천485억원 손실…2017년 말 매입해 2018년 초 매각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4.24 12: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투자업계의 큰손으로 꼽히는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의 손정의(孫正義·손 마사요시) 회장이 가상화폐에 투자했다가 1천400억 원대의 손실을 본 것으로 전해졌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3일(현지시간) 손 회장이 개인적으로 비트코인에 투자했다 1억3천만 달러(약 1천485억원)의 손실을 봤다고 보도했다.

비트코인의 가격이 꼭짓점에 이르렀던 2017년 말에 비트코인을 매입했다가 가격이 폭락하면서 큰 투자손실을 봤다는 것이다.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비트코인의 가격은 2017년 10배 이상이 올라 같은 해 말 거의 2만 달러 수준을 기록했었다. 손 회장은 이후 비트코인의 가격이 추락하자 2018년 초에 매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트코인의 가격은 22일 5천381달러를 기록했다.

WSJ은 손 회장의 비트코인 투자손실에 대해 "심지어 세계에서 가장 정교하고 부자인 투자자들 가운데 일부도 (가상화폐의) 열풍에 사로잡혔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손 회장은 자신이 이끄는 소프트뱅크가 2017년 2월 인수한 자산운용사인 '포트리스 인베스트먼트 그룹'의 피터 브리거 공동회장으로부터 비트코인 투자 권유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WSJ은 손 회장은 신속한 투자 결정과 고위험 베팅으로 유명하며 이 같은 투자의 대부분은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손 회장은 중국 알리바바 그룹의 마윈(54·馬雲·잭 마) 회장과 단 5분간 함께 한 뒤 알리바바에 대한 투자를 결정했고, 실내에서 채소를 재배하는 스타트업에 대한 2억 달러 규모의 투자 결정도 30분 만에 이뤄졌다고 WSJ은 전했다.

소프트뱅크 그룹은 사우디아라비아 정부 계열 펀드 등으로부터 출자를 받아 인공지능(AI) 관련 기업에 투자하는 총액 10조엔(약 100조원) 규모의 '비전 펀드'도 운용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