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일본, 기생충 분비물로 다이어트 약품 개발 연구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4.24 12:4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기생충의 분비물을 이용해 비만을 예방할 수 있는 방안이 발견돼 다이어트 약품 개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일본 국립전염병연구소와 군마(群馬)대학 연구팀은 특정 기생충이 장내에 있으면 지방연소가 촉진돼 마르기 쉽게 되는 사실을 쥐 실험에서 확인했다는 논문을 8일자 미국 과학지 '인펙션 앤드 이뮤니티'(감염과 면역)에 발표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23일 전했다.

이 연구성과는 다이어트 효과가 있는 약품 개발에 응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한다.

게티이미지 뱅크 - 연합뉴스
게티이미지 뱅크 - 연합뉴스

시모카와 지카코(下川周子) 군마대학 교수 등이 참여한 연구팀은 쥐에게만 감염되는 선충인 '헤리그모소모디스 폴리쟈이러스'가 살을 빠지게 만드는 구조를 조사했다.

실험에서 먹이를 주어 살을 찌운 쥐의 장내에 이 기생충을 감염시켰다. 감염되지 않은 쥐와 먹는 양에 변화가 없는데도 감염된 쥐는 약 1개월만에 체중이 20% 정도 감소했다.

혈액중 중성지방도 절반 이하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기생춤에 감염된 쥐의 체내에서는 지방연소를 용이하게 하는 신경전달물질인 '노르에비네프린'이 1.5배 정도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쥐가 눈 대변을 분석한 결과 이 신경전달물질을 분비하는 장내세균이 많아진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기생충이 모종의 물질을 분비해 비만 해소에 도움이 되는 장내세균을 증식시킨 것으로 보고 있다.

시모카와 교수는 "기생충이 분비하는 물질을 밝혀내고 인체에 대한 안정성을 확인할 수 있게되면 이 물질을 이용한 다이어트 약품개발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