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이돌룸’ 트와이스, “엉덩이에 ‘ㅇㅇㄷㄹ’ 박은 반바지, 담요 원해요!” 굿즈 향한 욕심 가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아이돌룸’에서 트와이스가 ‘ㅇㅇㄷㄹ’ 굿즈를 향한 욕심을 가득 드러냈다.

23일 JTBC ‘아이돌룸’에서는 프로그램 1주년을 맞아 신곡 ‘팬시’(FANCY)로 돌아온 트와이스(나연·정연·모모·사나·지효·미나·다현·채영·쯔위)가 출연했다.

JTBC ‘아이돌룸’ 방송 캡처
JTBC ‘아이돌룸’ 방송 캡처

‘아이돌룸’은 1주년과 트와이스 컴백을 동시에 기념하며 트와이스 편 2주 연속 방송을 결정했으며, 이날 방송은 그 첫 번째 편에 해당한다. 

이날 트와이스는 아이돌룸 최초 2주 편성 기록과 함께, 3번째 방문하는 K-POP 그룹이라는 기록도 세웠다. 이에 나연은 “다른 그룹은 2주 (편성) 하시면 안 된다”며 쐐기를 박아 눈길을 끌었다.

트와이스는 또 ‘아이돌룸’의 초성 후드티를 단체로 입고 나오며 해당 프로그램을 향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지난 번 출연 당시 모모가 “이 티 갖고 싶다”고 조른 것이 시발점이 돼, 9인 멤버 모두 그 옷을 전해 받은 바 있다. 이에 정형돈이 “실제 착용하냐?”고 묻자, 모모는 “오늘 입었다”며 재치 있는 답변을 했다. 

정형돈이 “혹시 또 원하는 것 있느냐?”고 묻자, 지효가 냉큼 반바지를 주문했다. 그것도 엉덩이 쪽에 ‘ㅇㅇㄷㄹ’를 박아달라고 했다. 이러한 반응에 정형돈은 또 “죄송한데 JYP에서 지원 안 해주냐”고 되물었다. 이어 트와이스 멤버들은 ‘아이돌룸’ 1주년을 향한 축하를 전하며 반바지 뿐 아니라 추가 의류와 담요까지 선물을 요청해 웃음을 자아냈다.

JTBC ‘아이돌룸’ 방송 캡처
JTBC ‘아이돌룸’ 방송 캡처

JTBC 아이돌 전문 예능 프로그램 ‘아이돌룸’은 매주 화요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