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열혈사제’ 이하늬, 벚꽃보다 아름다운 미모 드러내…‘러블리한 꿀언니’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4.23 08: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금토드라마 SBS ‘열혈사제’가 종영 후에도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에 ‘열혈사제’에 출연하며 시청자들에게 사랑을 받은 이하늬의 일상에도 관심이 집중됐다.

최근 이하늬는 “봄에 제일 흔한 것이 꽃사진이래도 어뜨케 설레이는데! ”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하며 일상을 공유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러블리하게 웃고 있다.

특히 깊게 들어간 보조개와 특유의 러블리한 분위기가 눈길을 끈다.

이하늬 인스타그램
이하늬 인스타그램

이하늬는 1983년생으로 올해 37세인 배우다.

그는 2006년 제50회 미스코리아 선발 대회로 데뷔했으며 당시 단아하면서 러블리한 미모로 대중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어 ‘상어’, ‘모던파머’, ‘돌아와요 아저씨’ 등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탄탄하게 채우고 있다.

이하늬가 출연한 영화 ‘극한직업’은 15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윤계상과 공개연애 중인 이하늬는 변함없는 애정을 보여주고 있어 부러움을 자아낸다.

SBS ‘열혈사제’로 다시 안방극장에 찾아온 그는 박경선 역을 연기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열혈사제’는 다혈질 가톨릭 사제와 구담경찰서 대표 형사가 한 살인 사건으로 만나 공조 수사에 들어가는 이야기다.

김남길, 김성균, 고준 등이 이하늬와 함께 출연하며 드라마를 빛냈다.

최근 ‘열혈사제’ 팀은 포상휴가를 위해 코타키나발루로 출국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