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마마무, 단독 콘서트 ‘4Season F/W‘ 성료…가창력-퍼포먼스-팬사랑 완벽 3박자

  • 류가을 기자
  • 승인 2019.04.22 10: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가을 기자] 마마무가 단독 콘서트 ‘4Season F/W‘ 를 성황리에 마쳤다.

마마무는 지난 19일에서 21일까지 총 3일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네 번째 단독 콘서트 ‘2019 MAMAMOO CONCERT 4Season F/W‘를 개최하고 팬들과 만났다.

이날 마마무는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시작을 알린 ‘칠해줘‘로 콘서트의 오프닝을 열었다. 이후 ‘별이 빛나는 밤‘, ‘봄타‘, '장마', ‘너나 해‘, ‘고고베베‘ 등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를 아우르는 대표곡들로 완성도 높은 무대를 꾸몄다.

마마무 / RBW 엔터테인먼트
마마무 / RBW 엔터테인먼트
마마무 콘서트 현장 포토 / RBW 엔터테인먼트
마마무 콘서트 현장 포토 / RBW 엔터테인먼트
마마무 콘서트 현장 포토 / RBW 엔터테인먼트

사계절을 테마로 한 만큼 꽃나무, 우산 등의 소품을 활용해 재치 넘치는 무대를 선보였다. 또 공연장 곳곳을 누빌 수 있도록 와이어를 활용해 무대 반경을 넓혔고, 이제껏 보여주지 않았던 난타에도 도전하며 팬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특히, 마마무 네 멤버의 색깔이 뚜렷이 드러난 솔로 무대가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문별은 솔로곡 ‘Selfish‘에 이어 동방신기 히트곡 메들리를 선보였다. 뿐만 아니라, 삼고무 등 현대무용이 결합된 퍼포먼스로 색다른 매력을 자랑했다.

휘인은 매 무대마다 반전 요소를 삽입해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브루노 마스의 ‘Runaway baby‘에 맞춰 파워풀한 드럼 연주를 선보이며 반전 매력을 뽐냈다.

이어 화사는 가수를 꿈꾸던 중학생 소녀부터 마마무 화사가 된 지금까지의 인생 스토리를 녹여낸 ‘화사 쇼‘로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감동과 유쾌함을 모두 놓치지 않으며 독보적인 퍼포먼스를 꾸몄다. 솔라는 영화 타이타닉 OST ‘My heart will go on‘으로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였다. 여기에 비욘세 ‘Fever‘, 더 팅 팅스 ‘Shut up and Let me go‘, 방탄소년단 ‘불타오르네’ 무대까지 연달아 소화하며 현장의 분위기를 최고조로 달궜다.

이후에도 마마무는 ‘1cm의 자존심’, ‘음오아예‘, ’데칼코마니‘, ‘나로 말할 것 같으면’ 등 히트곡으로 공연장 분위기를 최고조로 이끌었다.

콘서트가 끝나자 여기저기서 앙코르 세례가 터져나왔고, 마마무는 다양한 앙코르곡으로 화답하며 무려 4시간이 넘는 공연을 지루할 틈 없이 완성해 '공연형 걸그룹'으로서의 진가를 톡톡이 선보였다.

공연이 끝나고 멤버들은 “많은 분들이 와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 노래하는 이 삶 자체가 너무 행복하다. 앞으로도 여러분들의 기대에 미칠 수 있는 멋진 마마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콘서트가 더욱 특별했던 것은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대미를 장식하는 공연이기 때문이다. 마마무는 지난 1년간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를 통해 멤버별 상징 컬러와 계절을 활용해 그룹의 아이덴티티를 더욱 확고히 했다.

이번 ’4Season F/W’ 콘서트는 사계절을 아우르는 한층 풍성해진 레퍼토리로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했다.

 


추천기사